대전일보 로고

충남도내 의료원 간호인력 확보위해 장학사업 확대

2020-05-28기사 편집 2020-05-28 14:54:17      은현탁 기자 hteun@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도·인재육성재단·4개 의료원 1인당 600만 원 지급

첨부사진128일 충남도청 접견실에서 양승조(오른쪽 3번째) 충남지사와 한영배(왼쪽 3번째)인재육성재단 상임이사, 도내 4개 의료원 원장이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사진=충남도 제공

충남도내 4개 의료원의 신규 간호인력 확보를 위한 간호장학사업이 확대된다.

충남도와 충남도인재육성재단, 도내 4개 의료원은 28일 도청 접견실에서 기존 사업인 도·의료원의 간호장학사업과 인재육성재단의 지역인재육성 장학사업을 연계한 '간호장학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지역인재육성 간호장학사업은 유능한 간호장학생을 선발·양성해 의료원의 의료 질을 높이고, 간호사가 도내에서 안정적으로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각 기관은 이번 협약을 통해 만성적인 간호인력 수급 불균형 해소를 위한 간호사 확충 대책 마련에 협조하고, 원활한 간호장학사업 추진을 위한 상호 협력을 다짐했다.

간호장학사업 선발 대상은 도내 4개 의료원 근무를 희망하는 간호대학 졸업 예정자로, 본인이나 부모가 도내 주소지를 두고 있거나 본인이 도내로 전입 가능한 경우 해당한다.

의료원은 대학의 추천을 받아 인사위원회 서류 평가 및 면접 심사를 거쳐 장학생을 최종 선발한다. 올해는 간호인력 수급이 열악한 서산홍성의료원을 대상으로 서산 28명, 홍성 38명을 선발할 계획이다.

장학금액은 1인당 기존 400만 원에서 도 150만 원, 재단 150만 원, 의료원 300만 원 등 총 600만 원으로 늘었다.

다만 의료원 의무기간 2년 근무 및 도내 전입 14일 이내 전입신고 등 의무조건 미이행 시 도와 의료원 지원 장학금은 전액 환수한다.

충남도 관계자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수도권·대도시에 비해 부족한 간호인력을 확보할 수 있는 기반을 다질 것"이라며 "신규 채용인력의 안정적인 정착으로 기존 간호인력의 근무 여건 개선도 함께 이끌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은현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은현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