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한국철도 "코로나 의료봉사자 3000여 명 열차 무료이용"

2020-05-28기사 편집 2020-05-28 14:15:37      김용언 기자 whenikiss99@daejonilbo.com

대전일보 > 경제/과학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

한국철도는 코로나19 극복을 지원하기 위해 시행한 '의료봉사자 철도 무임 수송' 이용객이 3000명을 넘었다고 28일 밝혔다.

한국철도는 코로나19 최전선에서 고군분투하는 의료인을 돕기 위해 지난 2월 28일부터 의료봉사자의 열차 무료 이용을 지원하고 있다.

5월 27일까지 3개월간 하루 평균 30여 건, 총 3024명의 의료봉사자가 열차를 타고 이동했다.

KTX 이용객은 2599명(85.9%), 무궁화호나 ITX-새마을 등 일반열차 이용객이 425명(14.1%)이다.

수도권에서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됐던 대구지역(1346건, 44.5%)과 경북지역(372건, 12.3%) 간 이동이 가장 많았다.

주 이용구간은 KTX역을 중심으로 서울-동대구가 517건(17.1%), 광명-동대구 구간이 200건(6.6%)으로 뒤를 이었다.

한국철도는 의료봉사자 열차 무료 이용지원과 함께 창측 우선 발매, 자유석 확대를 비롯한 사회적 거리두기 적극 동참, 해외 입국자 전용 KTX칸과 전용버스 운영 등 코로나19 극복에 노력하고 있다.

홍승표 한국철도 고객마케팅단장은 "열차를 이용하시는 의료진들께 존경과 감사의 마음이 전달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용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용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