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31일부터 제10회 대한민국 의병의 날 기념행사

2020-05-28기사 편집 2020-05-28 10:10:40      은현탁 기자 hteun@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천년의 도시, 충절의 고장 홍주읍성 일원에서 열려

첨부사진1대한민국의병의 날 행사가 열릴 홍주읍성 일원. 사진=홍성군 제공

조국을 위해 희생한 홍주의병의 역사적 의의를 되새기기 위한 '제10회 대한민국 의병의 날' 행사가 오는 31일부터 이틀간 홍주읍성 일원에서 개최된다.

이번 행사가 열리는 홍성군은 지산 김복한, 복암 이설 선생 등을 배출한 의병정신의 뿌리이자 1895년의 을미홍주의병과 1906년의 병오홍주의병 등 일제와 치열하게 맞선 역사적 현장이기도 하다.

이번 기념행사는 행정안전부 주최, 충남도와 홍성군 주관으로 정부 주요인사, 의병단체 대표 및 후손, 지역주민 등이 참석한 가운데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행사규모를 최소화해 진행될 예정이다.

또한 행사장 일원에 대한 방역소독과 행사 당일 출입구를 한 곳으로 통제해 발열체크, 마스크 착용 확인, 손소독제 비치 등 방역대책 수립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전야제가 열리는 31일에는 오후 7시부터 8시까지 한국사 대표강사인 '큰별쌤' 최태성 씨의 '의병, 나라를 위해 스스로 떨쳐 일어나다!'라는 주제로 토크콘서트가 벌어진다. 이어 8시부터 '의병이여 일어나라'라는 주제로 의병 궐기 및 홍주성 탈환을 자축하는 승전 퍼포먼스가 진행된다.

기념행사 당일인 1일에는 오전 9시부터 10시까지 홍주의사총 창의사의 제향을 시작으로 오전 10시 30분부터 의병영상물 상영, 태권도 공연 등 식전행사에 이어 홍성군수 환영사, 행정안전부차관 기념사, 충남지사의 추모사, 헌시 낭독, 의병의 노래 합창, 만세 삼창 순으로 이어진다.

김석환 홍성군수는 "반만년 역사 속에서 누란의 위기 때마다 나라를 구하겠다는 일념 하나로 스스로 일어난 의병이 있었으며, 무수한 외침에도 불구하고 우리 민족의 찬란한 역사와 문화를 지키고 보존할 수 있었던 것은 그들의 헌신이 있었기에 가능했다"며 "이번 행사가 선조들의 의병정신과 독립정신을 통해 현재의 코로나 19 위기를 극복하고 평화와 번영을 이루는 초석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다음달 1일 '의병의 날'은 2010년 5월 정부기념일로 제정됐으며, 기념행사는 경남 의령에서 열린 제1회 행사를 시작으로, 경북 청송, 충북 제천, 강원 춘천, 전남 장성, 충남 청양, 충남 당진, 경북 문경, 경북 영덕까지 총 9회에 걸쳐 개최됐다.은현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제10회 대한민국 의병의 날 행사 포스터


은현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