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가족을 되묻다…영화 '침입자'

2020-05-28기사 편집 2020-05-28 09:06:16     

대전일보 > 연예 > 영화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소설가 손원평의 상업 영화 연출 데뷔작

첨부사진1영화 '침입자' [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제공]

당신은 낯선 사람을 가족으로 받아들일 수 있습니까.

영화 '침입자'가 관객에게 던지는 질문이다. 창비청소년문학상을 받은 소설 '아몬드'로 먼저 대중에게 이름을 알린 작가 손원평은 상업 영화 연출 데뷔작인 이 영화를 통해 누구나 속해 있지만 각자 다른 '가족'의 의미를 되묻는다.

소설 '아몬드'와 영화 '침입자'는 출발이 같다. 손 감독은 출산이라는 개인적인 경험을 통해 여러 가지 생각을 하게 됐고, 새로운 가족을 맞으면서 들었던 많은 의문 중 하나가 가지를 뻗어 미스터리 스릴러라는 장르에 닿았다고 설명했다.

새로 맞게 된 가족이 '기대와는 다른 아이'라는 것이 소설과 영화의 공통점이라면, 영화의 문법과 장르에 맞게 풀어낸 캐릭터의 구도가 의심을 거둘 수 없는 낯선 사람, 25년 만에 만난 남매다.

6개월 전 뺑소니 사고로 아내를 잃은 건축가 서진(김무열 분)은 신경증을 앓고 있다.

어린 딸을 데리고 부모님의 집에 들어와 지내던 중 기다리던 아내의 교통사고 수사 소식 대신, 25년 전 잃어버린 동생 유진(송지효 분)을 찾았다는 전화가 걸려온다.
영화 '침입자' [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제공]
서진은 처음 만난 자리에서 오빠라 부르며 살갑게 구는 유진에게 의심을 거두지 않지만, 부모님은 물론 엄마가 죽은 사실을 모르고 애타게 기다리던 딸 예나 마저 '홀린 듯' 유진을 기꺼이 받아들이고 빠져든다.

그나마 서진이 믿고 의지했던 가사 도우미가 홀연히 사라지고, 유진이 불러들인 새 가사 도우미와 아픈 어머니를 위한 물리 치료사 역시 의심스럽고 불길하기만 하다. 서진의 의심은 확신으로 바뀌고, 유진의 정체를 파헤치며 진실에 다가간다.

유진의 이상한 행동과 표정은 관객으로서도 의심스러울 수밖에 없는데 서진을 제외한 다른 가족들은 왜 그렇게 유진에게 순식간에 마음을 내주었을까 하는 궁금증이 한순간에 풀리고 나면 지금까지와는 다른 마음으로 지켜보게 된다.

첫 장면에서 건축가인 서진은 '당신이 생각하는 이상적인 집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누구든 편히 쉴 수 있는…, 내가 가장 나다워지는…"이라고 힘들게 답하다가 끝내 자리를 피해버린다.

서진의 트라우마를 알려주고 시작하겠다고 선언하는 이 장면은 영화의 마지막, 유진이 아는 집, 겪어 온 집의 의미와 대칭을 이룬다. 사뭇 직설적인 감독의 질문이자 관객에게 던지는 숙제다.

코로나19로 두 차례 개봉을 연기한 끝에 6월 4일 개봉한다.[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