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박병석 국회의장호에 승선할 충청인사 누굴까

2020-05-27기사 편집 2020-05-27 18:22:11      송충원 기자 on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국회/정당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인선 기준 및 충청 발탁규모 주목... 충청출신 다수 포진 가능성

21대 전반기 국회를 이끌어나갈 박병석 국회의장호 출범이 임박하면서 함께 동행할 국회 임명직 인선에 관심이 쏠린다.

박 의원과 호흡을 맞출 충청인사들의 발탁 규모도 관심사지만, 인사들의 면면에 따라 국회 세종의사당 추진 등 지역과 연관된 국회 주요 현안에 대한 동력이 달라질 수 있어서다.

27일 여의도 정가 등에 따르면 박 의원은 다음달 5일로 예정된 본회의를 통해 국회의장으로 확정되면 주요 국회직에 대한 임명권을 행사하게 된다. 장관급인 사무총장과 차관급인 비서실장, 1급인 정무·정책·공보(대변인) 수석, 부대변인을 포함한 보좌진 등이 대상이다. 재선이상의 의원급이 주로 맡았던 사무총장의 경우 국회법에 따라 각 교섭단체 대표와의 협의를 거친 뒤 본회의를 통과해야 하기에 다소 임명이 지체될 수 있으나, 나머지 국회직에 대해선 늦어도 내달 5일 전후 인선이 이뤄질 전망이다.

역대 국회의장들의 인선과정을 종합해보면, 직접적으로 검증가능하거나 함께해온 지역인재 및 측근을 중용하는 방법과, 당과 청와대 등 주변으로부터 추천을 받은 인사들을 충분히 활용하는 방법이 있는데, 박 의원의 성향과 주변여건을 감안하면 전자에 방점을 둘 가능성이 크다는 게 대체적인 분석이다.

기본적으로 그동안 국회 및 정부부처 인사에서 충청권이 영호남에 비해 상대적으로 홀대받아왔다는 점에서 균형을 맞추는 차원에서라도 지역인재를 대거 발탁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크다. 또한 충청의 젊은 인재들에게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서라도 배려가 절실한 상황이다. 나아가 21대 국회가 정책적인 면에서 국민과 국익이라는 대의를 추구하면서도 동시에 지방자치와 분권, 균형발전을 추구하기 위해서는 지역을 제대로 이해하는 인사들이 주요 요직에 배치돼야 한다.

이 때문에 아직까지 박 의원 측에서 국회직 인사와 관련된 언급은 없었으나, 충청인재들이 중용되리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우선 비서실장의 경우 국회 경험이 있는 충청정치인 중 한 명이 낙점될 것으로 점쳐진다. 1급을 포함한 사무처 주요직에는 박 의원과 동고동락했던 참모진과 충청출신 정치신인들이 다수 합류하며, 각 영역에서 추천된 인재들도 적절히 안배될 것으로 보인다.

사무총장의 경우 역량에 무게 추가 쏠릴 가능성이 높다는 전언이 많다. 다만, 박 의원과 함께 중추적으로 국회를 이끌어갈 자리인 만큼, 정치적인 신뢰는 물론 현안을 바라보는 시각에도 충분한 공감대가 형성된 인사가 발탁될 것으로 예상된다.

정가 관계자는 "박 의원은 의회주의자이면서도 충청에 대한 애정이 강한 만큼, 기본적으로 '일하는 국회'를 위해 적재적소에 맞는 인재 배치가 첫 번째 원칙이겠지만, 충분히 검증한 지역 인재들에게 기회를 주는 데 방점을 둘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