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7월부터 다시 마스크대란?...공적마스크 공급 6월말 종료

2020-05-27기사 편집 2020-05-27 17:55:16      정성직 기자 noa8585@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건강/의료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판매처인 약국들 재계약 하지말자는 내부의견 나와
식약처 "계약연장 등 앞으로 논의할 것"

7월부터 다시 마스크대란이 시작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학교 개학 등 앞으로 마스크 소비량이 늘어날 것으로 예측되지만 정부의 공적마스크 공급제도는 다음달 종료되기 때문이다.

27일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정부가 공적마스크를 공급하기 위해 마련한 '마스크 및 손소독제 긴급수급조정조치 고시'가 6월 30일 종료된다.

양진영 식품의약품안전처 차장은 이날 마스크 수급 상황 브리핑에서 "7월부터 공적 마스크 제도를 어떤 식으로 운용할 것인가에 대해서는 그동안 수급량 그리고 유통과정 상의 예측량 등을 총체적으로 감안해서 관련 부처와 협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는 상황에 따라서는 긴급수급조정조치 고시를 연장하지 않을 수도 있다고 해석이 가능해 앞으로 마스크를 확보해 두려는 움직임이 가속화될 것으로 보인다.

세종시에 거주하는 송모 씨는 "그동안 마스크 구매하는데 여유가 있어서 필요할 때만 구매했는데 매주 구매해 둬야겠다"며 "코로나19가 완전히 종식되기 전까지 공적마스크 판매가 이어졌으면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공적마스크 판매처 중 하나인 약국 관계자들 사이에서 "판매처로서의 역할을 더 이상 하지 말자"는 의견이 나오고 있어 마스크 대란에 대한 불안감은 더욱 커지고 있다.

한 약국 관계자는 "약사회에서 내부적으로 회원들에게 의견을 묻고 있는데 대부분 계약을 종료하자는 의견으로 모아지고 있다"며 "소분 등 업무가 늘어난 것이 원인이지만 국민들이 약국에서 구입을 희망하면 계속해야 되지 않겠느냐"고 귀띔했다.

이에 대해 양 차장은 "약사회라든가 일부 약국에서 공적 마스크 판매처 역할을 안 할 수 있다는 내용에 대해서는 직접적으로 들은 바는 없다"며 "혹시라도 그런 사항이 있을 때에는 그 원인이 무엇인지 또 어떤 이유 때문인지 면밀히 살펴 합리적으로 해결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정성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성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