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남 홍성서 소나무재선충병 재발생…충남도 긴급 방제 나서

2020-05-27기사 편집 2020-05-27 17:06:57      은현탁 기자 hteun@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구항면 오봉리 소나무 1그루 감염 확인…반경 2㎞ 반출 금지

첨부사진1충남 홍성군 구항면 산림에서 소나무재선충병이 발생해 관계자들이 확인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충남도 제공

충남 홍성군 구항면 오봉리 인근 산림 소나무 1그루에서 재선충병이 발생했다.

충남도는 27일 소나무 재선충병이 2017년 4월 처음으로 발생한 지역에서 700m 떨어진 곳에서 재발생해 역학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홍성군은 지난해 6월 소나무재선충병 청정지역 지위를 회복했으나, 1년여 만에 또다시 감염목이 발생했다.

도 산림자원연구소는 지난 20일 고사목에 대해 1차 감염 판정을 내렸고, 국립산림과학원에서 2차 검사 결과, 감염을 확진했다.

이에 따라 홍성군은 소나무재선충병 발생지역을 포함, 발생지역으로부터 반경 2㎞ 이내를 반출금지구역으로 지정했다. 또 직경 2㎝ 이상의 소나무, 해송, 잣나무 등 소나무류 이동을 전면 제한했다.

다만, 농가 등에서 재배하는 조경수목은 충남도 산림자원연구소에서 미감염확인증을 받으면 제한적으로 이동할 수 있다.

도 관계자는 "도내 총 11개 시군에서 재선충병이 확산했다"며 "소나무류 고사목을 발견하면 시·군 산림부서에 즉시 신고해 달라"고 말했다.

한편 도는 27일 구항면행정복지센터 회의실에서 산림청, 홍성군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긴급방제대책회의를 열고, 정밀예찰 및 방제전략 수립, 역학조사 계획 등을 협의했다. 은현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은현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