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KIER, 이산화탄소를 바이오연로 만드는 'e-바이오리파이너' 기술 개발

2020-05-27기사 편집 2020-05-27 16:39:04     

대전일보 > 경제/과학 > 대덕특구/과학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광주바이오에너지연구개발센터 이진석 박사 연구진은 미생물 전기합성 기술로 이산화탄소를 바이오연료와 고부가 화학물질로 전환시킬 수 있는 'e-바이오리파이너리' 기술을 개발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에 개발된 기술은 산이 많고 영토가 좁아 바이오매스 원료 확보가 어려운 국내에서 산업체 배출 이산화탄소를 직접 활용할 수 있어 매우 유망한 기술로 평가받고 있다.

기존 미생물 전기합성 기술은 전자를 내부로 받아들이는 효율이 낮고 이산화탄소 전환 속도가 낮다는 문제점이 있다.

하지만 연구진은 이를 극복하기 위해 전자와 이산화탄소를 제공한 조건에서 미생물 성장을 높이기 위해 환원전극을 개선하여 전자전달 성능을 향상시켜 이를 해결했다.

연구책임자인 이진석 광주바이오에너지연구개발센터 센터장은 "e-바이오리파이너리 기술은 기존 바이오매스 기반 바이오연료·화학소재 생산 생물 공정 기술의 한계를 극복하는 신개념 기술"이라며 "지역 소재 산학연 유관기관과의 협업을 통해 성공적으로 수행될 경우 온실가스 저감 관련 연구개발 분야에 큰 파급효과를 불러일으킬 만한 기술"이라고 말했다.황의재 수습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