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남지역 대기오염 주범들 집중관리 받는다

2020-05-26기사 편집 2020-05-26 15:23:59      은현탁 기자 hteun@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충남도, 관련법 시행으로 기업 100여곳 배출량 총량관리

앞으로 충남지역 대기오염의 주범들이 충남도의 집중적인 관리를 받게 된다.

충남도는 26일 '대기관리권역의 대기환경개선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황산화물, 질소산화물, 먼지 등을 다량 배출하는 대기오염원을 체계적·광역적으로 관리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황산화물과 질소산화물 연간 4톤 이상이나 먼지 200㎏ 이상을 배출하는 사업장 100여 곳은 오는 7월 2일까지 충남도에 오염물질총량을 신고해야 한다.

도는 지난달 3일부터 대기관리권역법을 통해 △권역관리체계 전환 △사업장 대기오염물질 총량관리제 △자동차 및 건설기계 배출가스 억제 △생활 주변 배출원 등 사각지대 관리 강화 등을 시행하고 있다.

이번 법 시행에 따라 기존 수도권 외에 국내 초미세먼지 농도에 큰 영향을 미치는 지역 중심으로 대기관리권역이 추가 확대돼 도내에서는 금산군을 제외한 14개 시·군이 중부권 대기관리권역에 지정됐다.

대기관리권역에 지정되면 5년마다 '대기환경관리 기본계획'을 수립해 지역 특성을 반영한 맞춤형 대기환경관리를 추진하며, 도에서는 중부권 대기환경관리 기본계획 시행을 위한 시행계획을 수립하고 있다.

도는 대기오염물질 배출량 저감을 위해 1-3종 다량 배출 사업장에 대한 총량관리제를 확대 시행하며 올해부터 오는 2024년까지 대기오염물질 총 배출량을 2018-2019년 대비 40% 이상 감축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동배출원 저감을 위해 △노후 경유차 관리 및 건설기계 저공해 조치 지원 △어린이 통학차량 LPG 차량 전환 △LPG 1톤 화물차 지원 등 자동차 및 건설기계 배출가스 억제에도 힘을 쏟는다.

이동배출원에 부과되는 새로운 의무규정으로 권역 내 배출가스 5등급의 경유차 소유자는 종합검사를 통해 강화된 자동차 배출허용기준 준수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

또한 권역 내 공공기관이 시행하는 공사 가운데 100억 원 이상의 토목사업이나 건축사업에는 저공해 조치가 완료된 건설기계 및 경유차만 사용할 수 있다.

김찬배 도 기후환경국장은 "대기관리권역법 시행으로 사업장 및 경유차 소유자에게 새롭게 부과되는 의무사항이 잘 이행될 수 있도록 저공해 조치 비용 등을 지원해 부담을 줄일 것"이라고 말했다.은현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은현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