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양승조 지사, 논산서 모내기 체험하며 풍년농사 기원

2020-05-26기사 편집 2020-05-26 14:47:02      은현탁 기자 hteun@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양승조 충남도지사가 26일 논산시 채운면에서 열린 밀묘식 모내기 시연회에 참석해 이앙기를 직접 몰고 있다. 사진=충남도 제공

양승조 충남지사는 26일 논산시 채운면 장화리 들녘에서 '밀묘소식 모내기' 체험을 하며 풍년농사를 기원했다.

이날 모내기 행사에는 양 지사를 비롯 김형도·오인환 도의원, 한국쌀전업농 충남연합회 임원 등 100여 명이 동행한 가운데 진행됐다.

밀묘소식 모내기는 육묘상자 1개에 볍씨 250-300g(기존 120-130g)을 고밀도로 파종해 15-20일 동안 기른 뒤, 한 포기 3-5본씩 3.3㎡에 50주 가량을 심는 방식으로 노동력과 생산비 절감을 위한 신농법이다.

이 방법을 사용할 경우 10a당 필요한 모판수가 10개 내외로 줄어 기존 방법(20-30개)에 비해 노동력과 생산비를 절감할 수 있어 전국적으로 확산되는 추세다.

양 지사는 이날 밀짚모자를 쓰고, 장화를 신은 채 모판을 옮기고 이앙기를 직접 몰며 모내기가 한창인 농촌 현장의 목소리를 들었다.

양 지사는 "농업·농촌의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새로운 기술을 꾸준히 도입, 경영비를 절감하고, 소비자로부터 신뢰받을 수 있는 쌀 품질 고급화에 노력해 달라"며 "벼 밀묘소식 재배기술을 잘 익혀 농가소득 증대에 보탬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도는 올해 벼 생산비 절감을 위해 삼광벼 재배단지 공동방제 4578㏊, 공동육묘장 6동, 볏짚환원 2927㏊ 등 총8개 사업에 72억원을 지원하고 있다.은현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은현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