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천안시·농협중앙회·지역농협, 농업인 월급제 협약 체결

2020-05-25기사 편집 2020-05-25 16:36:02      윤평호 기자 news-yph@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25일 박상돈 천안시장과 홍순광 농협중앙회 천안시지부장, 지역농협 조합장들과 농업인 월급제 업무협약 체결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천안시 제공

[천안]농업인들의 경제적 안정을 돕기 위해 천안시와 농협중앙회, 지역농협이 '농업인 월급제(농산물대금 선지급제)' 시행에 의기투합했다.

시는 25일 박상돈 시장을 비롯해 홍순광 농협중앙회천안시지부장, 조덕현 동천안농협조합장, 윤노순 천안농협조합장, 차상락 성환농협조합장, 이재홍 성거농협조합장, 민병억 직산농협조합장, 민광동 입장농협조합장, 이보환 아우내농협조합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농업인 월급제 시행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농업인 월급제는 농업소득이 가을에 편중된 것을 소득이 없는 시기에 월별로 나눠 지급함으로써 농가의 경제적 부담을 완화하기 위한 사업이다. 농협이 자체 자금으로 월급을 지급하고 천안 시가 이자를 보전하는 방식으로 진행한다.

그동안 농업인들은 재료비, 인건비 등을 사용한 후 수확 전까지 수익이 없어 생활비, 자녀 학비 등을 충당하기 위해 농협에서 대출을 받아야 했다. 지난해 시는 농업인월급제 지원사업 추진계획을 수립하고 지원에 관한 조례를 제정해 올해 초 농협 자체수매약정 체결 및 월급제에 참여할 농가를 신청 받았다.

이후 대상자 선정심의에 들어가 34개 벼 재배농가를 지급대상자로 확정, 이달부터 농산물대금 선지급제를 시행한다. 선정된 농가들은 앞으로 농협과 농가가 맺은 농산물출하약정을 기반으로 약정 금액의 50%를 월별로 나눠 6개월 동안 지급받게 된다. 시는 올해 벼 재배농가를 대상으로 시행하지만 성과와 만족도를 조사해 내년부터는 품목추가를 적극 검토할 계획이다. 윤평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평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