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부여군, 상하수도 요금 감면으로 코로나19 고통 분담

2020-05-25기사 편집 2020-05-25 11:20:45      조정호 기자 cjh.1114@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부여]부여군이 코로나19 장기화로 군민들을 위한 상하수도 요금을 일괄 감면한다고 25일 밝혔다.

군에 따르면 수도권 등 일부 지역에서 확진자가 다시 늘어남에 따라 경기침체와 소비위축으로 인한 소상공인 매출은 급감하고 있으며, 졸업식, 입학식 취소 등에 따른 화훼농가 피해도 점점 현실화되고 있다.

또한 초 중 고 개학연기 등으로 공공급식 관련 농축산물 매출이 감소하고 가격이 하락하여 관련 농가의 피해가 우려되고 있고, 일반 가정에서도 마스크 구입 등으로 인해 가계운영비가 증가하고 있다.

이에 군은 전 군민을 대상으로 수도요금 감면 방안 마련이 시급하다는 판단 아래 공공기관을 제외한 부여군 수용가 총 24,556 가구에 대하여 올해 5월부터 7월까지 3개월분의 상·하수도 요금 및 물이용 부담금 고지분을 구경별 기본요금을 제외하고 50% 일괄 감면한다.

군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대한 가계 부담을 줄이기 위한 방편으로 상·하수도 요금 및 물이용 부담금 고지분을 감면하는 것"이라며 "이외에도 장기적으로 서민 고통 분담과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는 시책을 적극 발굴하여 추진할 방침이다"라고 말했다.조정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조정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