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영동군, 매주 화요일은 일제 소독 하는날!

2020-05-25기사 편집 2020-05-25 11:04:15      손동균 기자 sondk@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영동]영동군이 코로나19 장기전에 맞서 매주 화요일을 생활방역의 날로 정했다.

영동군은 매주 화요일 군 산하 전 직원은 물론, 주요 기관·사회단체들과 함께, 지역 곳곳의 PC방, 노래연습장 등 방역 취약시설과 음식점, 상가, 버스승강장 등 다중이용시설을 돌며 일제 방역활동을 실시한다고 25일 밝혔다.

전자식 분무기로 업소 입구와 바닥을 소독하고, 손 분무기와 소독천을 사용해 내부 시설물을 소독하는 등 내·외부 전체에 대해 소독활동을 실시했다.

또 생활속 거리두기 포스터 부착, 코로나19 감염증 예방활동 수칙 홍보물 배부, 항균필름 부착 등 병행하며 군민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위생 수칙 준수를 당부하고 있다.

생활방역은 매주 화요일 오후 4시부터 6시까지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될 때까지 무기한 실시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군민과 함께하는 일제소독활동으로 지역사회를 지키고 효율적인 코로나19 예방활동을 추진하겠다"며, "아직도 코로나 19가 현재 진행형이니 만큼, 생활 속 거리두기와 소독활동에 적극 동참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영동군은 코로나19에 대응해 지속적인 장비 확충과 선제적 조치를 취하고 여기에 군민들의 적극적인 동참과 소중한 나눔이 더해져 현재까지 단 1명의 확진자 없이 굳건히 안전지대를 사수하고 있다.손동균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손동균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