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고3 이어 고2·중3 순차 등교… 안전 개학여부 관심

2020-05-24기사 편집 2020-05-24 17:26:52      김대욱 기자 kimdw3342@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교육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27일 고2·중3, 초등1-2학년 2차 등교…걱정은 여전

첨부사진1[사진=대전일보DB]

코로나19로 움츠렸던 학교가 오는 27일 두번째 등교수업에 나선다.

지난 20일 고등학교 3학년 등교에 이은 2차 등교지만, 수도권, 대구 등 지역에서 고3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학부모들은 걱정 어린 시선을 내비치고 있다.

24일 교육부에 따르면 고3 등교 일주일 뒤인 오는 27일 2차 등교가 시작된다. 등교 대상 학년은 고등학교 2학년, 중학교 2학년, 초등학교 1-2학년, 유치원생이다. 3차 등교는 내달 3일 고 1·중 2·초등 3-4학년이며, 마지막으로 내달 8일 초등 5-6학년이 등교한다.

이번 2차 등교는 순차적 등교일 중 가장 많은 학년이 포함됐다. 또 대상 학년 중 가장 어린 유치원생과 초등 1-2학년생도 책가방을 멘다.

온라인 개학 당시 초등학생 저학년은 개학 순서가 가장 마지막이었다. 하지만 원격수업 적응이 어렵고, 학부모 조력 여하에 따른 교육격차 문제 등이 불거지면서 이번 2차 등교 학년에 포함됐다. 긴급돌봄이 초등학생 저학년 위주로 운영되며 고학년부터 등교를 시작할 경우 학생 밀집도가 급속히 증가할 수 있다는 점도 영향을 끼쳤다.

어린 자녀를 둔 학부모들의 불안감은 여전한 상태다. 최근 산발적으로 지역에서 고3 확진자가 발생하면서다. 고3 등교일 오전 중 이태원클럽발 확진자 2명이 추가 발생한데 이어 대구농업마이스터고에서 1명의 확진자가 나타나 교육당국은 급히 전원 귀가조치와 원격수업으로 전환을 하기도 했다. 초등학생 저학년과 유치원생들은 타 학년과 달리 생활방역수칙을 스스로 지키기가 어렵다는 점도 등교를 우려하는 요인으로 꼽힌다. 인천, 대구지역 해당 학교는 확진자 외 교직원, 재학생 전원이 음성 판정을 받은 상태다.

유치원생 자녀를 둔 학부모 조모(37)씨는 "고3 등교를 보니 마스크를 항시 착용하고 교내 생활도 제한적이던데, 아이들이 해당 수칙을 모두 지킬 수 있을지 의문"이라며 "맞벌이 부부라는 점을 고려하면 어쩔 수 없이 보내야 하지만, 아직 등교가 이르다는 생각도 공존한다"고 말했다.

교육부는 이날 2차 등교수업에 따른 밀집도를 최소화하기 위한 학사 운영 방안을 발표했다. 우선 내달 1개월 간 '등교수업 지원의 달'을 지정하고, 지역 감염 우려가 확산되는 지역 소재 학교는 교내 등교인원이 전체 학생의 3분의 2를 넘지 않도록 시·도교육청에 권고했다. 방법은 격주·격일제 등교, 원격-등교수업 병행, 초등학교는 오전·오후 반 운영 등으로 세부 운영방안은 시·도·학교 여건에 따라 자율 결정하도록 했다. 실습이 잦은 직업계고등학교는 고3 등교로 부족한 실습을 집중이수하는 한편, 1·2학년은 특정요일 등교해 실습수업을 진행하는 것으로 갈음했다.

교원 업무경감 방안도 제시됐다. 등교수업 지원의 달 중 수업과 직접 관계없는 외부연수, 회의, 행사, 출장 등은 지양하도록 했고, 교육부 추진사업도 축소·조정하기로 했다. 범교과 학습의 이수 시수도 절반 이하로 축소한다.

유은혜 부총리는 "기대와 우려 속에 시작된 등교에 신속한 조치와 긴밀한 협력체계를 바탕으로 한발씩 전진하고 있다"며 "교육부에서도 24시간 비상 대응체제 아래 학생과 학부모들이 두려움 없이 학교에 갈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대욱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대욱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