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문 대통령, 28일 여야 원내대표 청와대 초청 오찬... "협치 제도화 노력"

2020-05-24기사 편집 2020-05-24 17:14:22      송충원 기자 on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청와대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내달 초 21대 국회 개원 연설준비도

첨부사진1청와대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28일 여야 원내대표들과 청와대에서 오찬 회동을 갖고, 21대 국회와의 협치에 시동을 건다.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은 24일 춘추관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은 제21대 개원을 앞두고, '국민의 국회' 초석을 놓을 김태년(민주당) 원내대표와 주호영(통합당) 원내대표를 오는 28일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 대화를 갖기로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번 대화에서는 의제를 정하지 않고 코로나19로 인한 고용 산업 위기 대응 등 국정 전반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대화를 나누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강 수석은 이번 회동의 성사과정과 의미에 대해선 "문 대통령이 초청하고 양당 원내대표가 흔쾌히 응해 이뤄진 것"이라며 "이를 시작으로 협치 제도화를 위한 노력을 계속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여야 원내대표와 회동하는 것은 지난 2018년 11월 5일 첫 여야정국정상설협의체 회의가 열린 뒤 1년 6개월여 만이며, 원내대표를 포함한 원내지도부를 초청한 것은 3차례 있었으나, 원내대표만을 불러 오찬을 갖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와 관련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두 원내대표만 초청하는 것은 국회 상황이 많이 변했기 때문"이라며 "원내 교섭단체 대표성을 갖는 두 분의 원내대표를 초청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의제를 정하지는 않았지만, 이날부터 여야가 21대 국회 전반기 원구성협상에 돌입한 만큼, 21대 국회의 초당적 협력을 당부하면서 향후 협치의 틀에 대해서도 속 깊은 대화가 오갈 것으로 전망된다.

이 관계자는 "앞으로 여야정국정상설협의체를 어떻게 할 것인지는 이날 두 대표들과 함께 협의할 것"이라며 "21대 국회 의석 변화 등 모두를 감안해 대화를 통한 협치의 제도화를 어떻게 할지 추후에 결정할 것 같다"고 소개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내달 초쯤 21대 국회 개원연설을 준비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21대 국회가 개원하는 것은 남다른 의미를 갖고 있다. 국난 위기 앞에서 '신뢰받는 국회' 필요성이 요구되고 있다"며 연설 준비 사실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국면에서의 국정방향에 대한 설명과 함께 21대 국회의 의미와 중요성을 강조할 것으로 전망된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