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문 대통령, 신임 공관장들에 "정상외교, 여건 되면 재추진하겠다 전달"

2020-05-24기사 편집 2020-05-24 17:13:43      송충원 기자 on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청와대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신임 대사 신임장 수여식을 마친 후 강경화 외교부 장관, 노영민 비서실장 등과 함께 환담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코로나19로 인해 최소 되거나, 미뤄진 정상간 순방외교와 관련, 해당 국가 신임 공관장들에게 여건 되면 재추진하겠다는 뜻을 전해줄 것을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22일 9명의 신임 대사에게 신임장을 수여하면서 "해당 국가 정상을 만나는 계기에 여건이 되는 시기에 재추진하겠다는 대통령의 뜻을 전달하라"고 지시했다고 윤재관 청와대 부대변인이 서면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이날 신임장을 받은 대사는 추종연 주콜롬비아 대사, 이상진 주뉴질랜드 대사, 강정식 주호주 대사, 서정인 주멕시코 대사, 구홍석 주카자흐스탄 대사, 조영준 주페루 대사, 정운진 주스리랑카 대사, 정해관 주 바레인 대사, 도봉개 주 짐바브웨 대사 등이다.

문 대통령은 또 이들에게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 부임하게 된 점을 감안, 신임 대사와 가족 그리고 재외공관에서 근무 중인 직원들의 건강에 문제가 없도록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와함께 앞으로의 외교활동과 교민서비스에서 비대면의 방식이 늘어날 가능성이 높은 현실에 직면했다는 점을 지적하면서 기존과 다른 창의적인 방식으로 업무성과를 높여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