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통합당 결국 김종인 비대위로...활로 모색 나서나

2020-05-24기사 편집 2020-05-24 15:31:12      이호창 기자 hcle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당선인 워크숍에 김종인 비대위 결정에 승인까지
또 이달 중 미래한국당과 합당키로

미래통합당이 내년 4월 재·보궐 선거까지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를 띄워 당 수습에 나선다.

총선 참패 이후 붕괴된 당 체제를 정비할 단초를 마련한 것이어서 활로 모색이 주목된다. 김종인 비대위는 사실상 폐허 상태인 통합당을 재창당 수준으로 탈바꿈하는 임무를 맡게 된다. 최우선 과제는 총선 참패의 후유증을 극복하고 내년 4월 재보선에 대비해 무너진 당 조직·체제를 재건하는 것이다.

김종인 비대위원장 내정자는 지난 22일 종로 사무실에서 자신을 찾아온 주호영 원내대표를 만나 비대위원장직 수락 의사를 밝혔다. 김 내정자는 "최선을 다해 당을 정상 궤도로 올리는 데 남은 기간 열심히 노력해보려고 한다"며 "당을 살리고 나라를 살리는 데 온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통합당은 앞서 이날 당선인 워크숍을 열어 김종인 비대위의 임기 문제를 풀었다. 당선인 84명이 찬반 투표에서 내년 재보선까지 비대위 체제를 운영하는 데 '압도적 찬성'을 보인 것이다. 이는 비대위가 선거 결과에 정치적 책임을 지도록 하겠다는 의미로, 사실상 임기에 제한을 두지 않겠다는 것과 마찬가지다.

통합당은 오는 28일 전국위원회를 연다. 이때 지난달 28일 무산됐던 상임전국위원회도 함께 재소집, 당헌 부칙의 '8월 31일까지 전당대회를 연다'는 조항을 삭제할 것으로 보인다. 8월 말 전대는 올해 초 '보수통합'으로 출범한 통합당의 과도적 지도체제를 총선 직후 새 지도부로 교체하기 위한 장치였지만, 총선 참패로 의미가 없어진 상황에서 비대위 출범의 발목만 잡는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전국위에선 비례대표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과의 합당을 위한 법적 절차도 의결할 방침이다. 통합당과 미래한국당은 21대 국회 개원 전인 오는 29일까지 합당하는 데 합의했다. 미래한국당은 그동안 합당에 미온적이었다. 상대방(통합당)의 지도부가 공백 상태인 탓에 합당이 늦춰질 수 있다는 이유를 들어 원유철 대표의 임기를 8월 말까지로 늘리는 방안도 추진해왔다. 그러나 이날 김 내정자가 비대위원장을 맡기로 하자 미래한국당도 원 대표 임기 연장을 위해 오는 26일 열려던 전대를 취소했다. 김 내정자는 취임 즉시 비대위를 구성하고 본격적인 당 재건·쇄신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서울=이호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호창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