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정세균 총리 "덴탈마스크 생산 100만개까지 늘린다"

2020-05-24기사 편집 2020-05-24 15:30:56      장중식 기자 5004ac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정세균 국무총리

정세균 국무총리가 여름철 국민불편 해소를 위해 덴탈마스크 생산량을 100만 개까지 늘리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2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이 같은 방안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최근 마스크 생산량이 1월에 비해 두배가 넘게 늘었고, 공적 마스크 재고량도 안정적으로 확보되고 있다는 점을 감안, 생산량의 80%를 공적 판매처에 공급하도록 한 현재의 마스크 정책도 자연스럽게 변화가 필요하다.

이 같은 방침은 여름철을 앞두고 날씨가 더워지면서 국민들의 불편함을 해소하기 위한 조치 중 하나로 풀이된다.

정 총리는 "조금이라도 불편을 덜어드리기 위해 얇고 가벼운 덴탈마스크 생산량을 두 배인 100만 개까지 늘리고, 수입을 확대하는 방안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식약처 등 관계부처에서는 이러한 방안이 오늘 중대본 회의 논의를 거쳐 6월부터 시행될 수 있도록 준비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와 함께 정 총리는 "코로나19를 효과적으로 통제하고 관리하면서 아이들의 학습권을 보장해 주어야 한다는 것이 정부의 판단"이라며 "며칠간의 등교수업에서 드러난 현장의 문제들을 되짚어 보고, 보완하고 또 보완하는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장중식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장중식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