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민주당, 오는 8월 29일 전당대회 개최 확정

2020-05-24기사 편집 2020-05-24 15:26:20      이호창 기자 hcle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당대표, 최고위원 등 선출

더불어민주당이 오는 8월 29일 전당대회(전대) 개최를 확정하면서 차기 지도부 선출을 위한 준비작업에 돌입했다.

대선을 1년 6개월 가량 앞두고 전대가 치러지는 만큼 무엇보다 대권주자들의 당권 도전 여부가 주목을 받는다. 지도부 임기는 2년이지만 '대선 1년 전' 당권·대권 분리 규정으로 차기 당 대표가 대선에 출마하려면 임기를 6개월만 채우고 중도 사퇴해야 한다. 이 경우 당 대표 선출을 위한 전대를 또 열어야 하는 문제가 생긴다. 당 대표와 분리 선출한 최고위원들도 중도 사퇴해야 하는지, 아니면 2년 임기를 채울 것인지의 문제도 명확히 정리되지 않은 상태다.

민주당 당헌 제25조에는 '당 대표 및 최고위원이 대통령 선거에 출마하고자 하는 때에는 선거일 전 1년까지 사퇴해야 한다'고 명시됐다. '제왕적 대표'를 막고 공정한 대선 경쟁을 보장하기 위해 마련된 조항이다.

민주당이 대권·당권 분리 규정 손질에 선을 그으면서 당권과 대권을 동시에 노리는 주자들은 '6개월 임기'를 감수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 당권 후보로는 이낙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과 김부겸·송영길·우원식·홍영표·김두관 의원 등이 거론된다. 이들 중 상당수는 대권주자로도 분류된다.

여론조사에서 대선주자 선호도 1위를 달리는 이 위원장은 전대 출마에 대한 고심을 이어가고 있고, 영남권에 기반을 둔 대선 잠룡인 김부겸 의원도 당권 도전 여부를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이 위원장은 최근 당내 폭넓은 여론 수렴에 나서며 전대 출마 결정이 임박했다는 관측이 나온다.

한편 민주당은 오는 29일 전당대회준비위원회와 선거관리위원회를 설치한다. 코로나19 사태를 고려해 선거운동 기간을 단축하고 온라인 후보 토론회, 온라인 전대를 개최하는 방안이 본격적으로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서울=이호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호창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