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여백] 진실규명

2020-05-25기사 편집 2020-05-25 07:05:27      진광호 기자 jkh0441@daejonilbo.com

대전일보 > 오피니언 > 사내칼럼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과거 인권유린 범죄나 국가권력에 의해 억울한 피해를 당한 사안에 대해 진실규명의 목소리가 어느 때보다 높아지고 있다. 이처럼 국민적 관심사가 높아지면서 일련의 사안들에 대한 법제화와 재조사가 발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 1970-80년 대 전국민을 분노케한 '형제복지원'사건에 대한 진실 규명을 위한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 기본법'이 20대 국회 마지막 회기에서 통과되면서 마침내 진실이 밝혀질 수 있는 길이 열렸다. 이 사건은 부랑인을 선도한다며 1975년 설립된 형제복지원에서 확인된 사망자만 513명에 이를 정도로 폭압적인 인권 유린이 벌어졌다. 이 뿐만이 아니다. 꼭 40년 전 광주에서 벌어진 국가공권력에 의한 무참히 짓밟아진 5·18민주항쟁의 진실도 제대로 규명되지 못하고 있다. 진실규명이 이뤄지지 않다 보니 광주시민들의 마음을 찢어 놓는 가짜뉴스가 난무하고 있고 여기에 학살 주범인 전두환은 아직까지 눈 하나 깜짝 안하면서 발뺌하는 것도 모자라 자기와 자손들까지 호의호식하고 있다. 5·18 진실규명이 너무나도 필요한 이유다.

무엇보다 최초 발포와 집단발포 책임자 및 경위, 민간인 집단학살 사건, 행방불명자·암매장, 북한군 개입여부·북한군 침투조작 사건, 계엄군의 성폭력 사건 등은 국민적 의혹을 속 시원하게 풀어줘야 한다. 올해 6주기를 맞은 세월호 참사도 마찬가지다. 아직도 수백 명의 아이들이 제대로 구조를 받지 못한 채 배 안에서 왜 죽어가야 했는 지, 그 시간 국가 최고 통수권자는 무엇을 했는 지를 정확한 조사를 통해 진실을 밝혀야 한다. 왜곡된 역사는 올바른 미래를 만들 지 못한다. 우리는 앞선 친일 역사를 제대로 청산하지 못해 아직까지 사회 곳곳에서 친일파들이 득세하고 있는 현실을 목도하고 있다. 제대로 진실규명이 이뤄지지 않는 왜곡된 역사는 제2의 친일과 전두환 같은 독재자들을 다시 만들 수 있다. 지금이 진실규명을 위한 호기이자 마지막 기회가 될 수 있다. 철저한 진실규명을 통한 올바른 역사를 만들어 국가의 밝은 운명을 맞이 해야 한다. 진광호 지방부 충주주재 부장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진광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