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천문연, 소행성 22일 새벽 지구 접근... 충돌우려는 없어

2020-05-21기사 편집 2020-05-21 16:25:33

대전일보 > 경제/과학 > 대덕특구/과학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소행성 '136795'(1997 BQ)의 태양계 궤도, 자료=NASA/JPL 제공

지름이 최대 1.5㎞에 달하는 소행성이 22일 지구 근처를 지나가지만 충돌위험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

한국천문연구원은 소행성 '136795'(1997 BQ)가 초당 11.68㎞의 속도로 22일 오전 6시45분(한국 시각)쯤 지구에 근접하지만, 충돌 우려는 없다고 21일 밝혔다.

이 소행성은 '지구 위협 소행성'(PHA·지구 가까이에 접근하는 궤도를 갖는 근지구 소행성) 중 지구 최접근 거리가 0.05AU(천문단위) 이내인 지름 140m 이상의 소행성으로 분류된다.

그러나 지구와 가장 가까울 때 거리가 615만㎞(지구와 달 사이 거리의 16배)에 달해 지구와 충돌할 위험은 없다. 이번 소행성은 남반구에서만 관측 가능해 우리나라에서는 볼 수 없다

현재까지 발견된 근지구 소행성은 2만 2811개이며, 이 가운데 지구 위협 소행성은 2084개에 달한다. 조남형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조남형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