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이태원 관련 확진자 200명 넘어...정부, 노래방 등 출입 자제 요청

2020-05-21기사 편집 2020-05-21 16:12:22      정성직 기자 noa8585@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건강/의료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서울 이태원 클럽 관련 코로나19 확진자가 200명을 넘어섰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1일 낮 12시 기준 이태원 클럽 관련 누적 확진자는 206명이라고 밝혔다.

지역별 이태원 관련 확진자는 서울 101, 경기 45, 인천 40, 충북 9(8명은 국방부 격리시설 관련 발생 사례), 부산 4, 전북 2, 대전 1, 충남 1, 경남 1, 강원 1, 제주 1명 등이다.

감염경로는 클럽 방문 95명, 접촉자 111명으로, 클럽을 직접 방문해 확진된 사례보다 n차 감염 사례가 더 많아졌다. 확진자의 연령대는 18세 이하 25명, 19-29세 118명, 30대 29명, 40대 17명, 50대 8명, 60세 이상 9명으로 확인됐다.. 성별은 남자 165명, 여자 41명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인천시 소재 코인노래방 및 PC방에 대한 환경 위험평가 결과, 좁고 환기가 되지 않은 공간에서 노래를 부르거나 대화를 통해 비말이 많이 생성돼 전파의 위험이 높았다고 밝혔다.

또 이태원 클럽 관련 코로나19 추가 전파 장소(20일 기준 51명 분석)를 보면 노래방 12명, 주점 11명, 직장 11명, 학원 7명, 군부대 5명, 의료기관 3명, PC방 1명, 피트니스센터 1명으로 노래방이나 주점 등 밀폐되고 밀집한 장소는 매우 위험하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인천시는 코인노래방은 모든 시민, 노래연습장은 만19세 미만 미성년자를 대상으로 집합금지 조치를 다음달 3일까지 시행키로 했다.

삼성서울병원 간호사 확진과 관련해서는 접촉자 1418명을 검사한 결과 추가 확진 사례는 확진되지 않았다.

이날 자정 기준 신규 확진자는 12명(해외 2명, 지역발생 10명)으로 전날 32명에서 다시 10명 안팎으로 감소했다. 누적 확진자수는 1만 1122명(해외유입 1191명)이며 이 중 1만 135명(91.1%)이 격리해제됐다.

한편, 충청권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대전 44명, 세종 47명, 충남 145명, 충북 59명 등 295명이다.정성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성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