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산림복지진흥원, 응급상황 대비 숲길에 자동심장충격기 설치

2020-05-21기사 편집 2020-05-21 15:29:28      김용언 기자 whenikiss99@daejonilbo.com

대전일보 > 경제/과학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국립김천치유의숲에 설치된 자동심장충격기. 사진=한국산림복지진흥원 제공


한국산림복지진흥원은 응급상황과 안전사고에 대비해 숲길 등 야외에 자동심장충격기(AED) 54대 설치했다고 21일 밝혔다.

산림복지진흥원은 전국 복지시설이 산림에 위치해 응급차량의 접근이 어렵고, 산림교육·치유 프로그램이 야외에서 이뤄지는 것을 감안해 기존 건물 외 숲길 등 야외에 추가로 자동심장충격기를 설치했다.

눈, 비, 습도, 냉기 등을 차단할 수 있도록 특수 제작된 하드케이스에 자동심장충격기를 보관하고 다문화가정과 외국인도 사용할 수 있도록 외국어도 지원된다.

진흥원은 복지시설 이용객과 일반 등산객, 지역 주민들도 응급상황 시 사용할 수 있도록 자동심장충격기 설치 장소를 안내하고 전 직원을 대상으로 심폐소생술·자동심장충격기 작동법 교육을 하고 있다.

염종호 한국산림복지진흥원 사무처장은 "숲길에 자동심장충격기를 설치해 응급상황 시 적극 대응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용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용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