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북테크노파크, 제천시 우수약초 GAP 인증 본격 추진

2020-05-21기사 편집 2020-05-21 15:25:01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청주](재)충북테크노파크(원장 송재빈)는 제천지역 약초 재배농가의 안전한 약초 생산 및 공급을 위한 농산물우수관리(GAP) 인증을 본격 추진한다고 21일 밝혔다.

충북테크노파크는 오는 25일부터 GAP인증 대상 농지에 대한 중금속 검사를 실시한다.

또 약초 수확 시기에는 잔류농약 및 중금속 검사도 추진할 계획이다.

제천 우수약초 GAP 인증사업은 충북테크노파크 주관으로 내년 1월까지 진행한다.

충북테크노파크는 이 기간 총 85개 작목반(397명) 309ha 규모에 14개 약초의 GAP 인증과 생산물 안전성 검사, 인증스티커 제작 등을 진행 할 예정이다.

14개 약초는 황기, 감초, 백출, 오미자, 율무, 황정, 작약, 당귀, 지황, 백수오, 천궁, 도라지, 돼지감자, 우슬 등이다.

이중 연작 피해가 심한 황기는 음성, 충주, 이천까지 확대해 인증을 진행한다.

GAP 인증은 농산물 우수관리 인증으로 생산단계에서 판매단계까지 농산식품 안전관리체계를 구축, 소비자에게 안전한 농산물을 공급하기 위한 것이다.

충북테크노파크는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으로부터 2007년 인증기관으로 지정 받아 GAP인증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송재빈 원장은 "최근 농산물의 안전성에 대한 국민의 관심도가 증가하고, GAP 농산물을 선호하는 소비자가 늘어나는 추세"라며 "앞으로도 GAP 인증 지원을 꾸준히 늘려 소비자들에게 안전한 약초가 공급될 수 있도록 기여 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진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