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유명 짝퉁 상품 팔아 4억원 챙긴 일당 징역형

2020-05-20기사 편집 2020-05-20 16:55:49

대전일보 > 사회 > 사건·법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연합뉴스]

[청주]나이키 등 유명 상표를 도용한 짝퉁 상품을 팔아 4억원을 챙긴 일당에게 징역형이 선고됐다.

청주지법 형사3단독 고춘순 판사는 상표법·관세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A(34)씨에게 징역 1년 6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다고 20일 밝혔다.

또 범죄 수익 4억여원을 추징하고 2년간의 보호관찰과 사회봉사 160시간을 명령했다.

A씨는 2017년부터 지난해 초까지 '라코스테', '나이키' 등 유명 상표가 부착된 가방·신발·의류 5100여점을 판매해 4억여원을 챙긴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A씨는 중국에서 몰래 들여온 위조 상품을 온라인 쇼핑몰을 통해 정품보다 30-50% 저렴하게 판매했다.

A씨와 함께 범행에 가담한 B(30)씨에게는 징역 4개월에 집행유예 1년이 선고됐다.

A씨와 B씨는 지난해 3월 중국에서 짝퉁 상품을 들여오다가 청주공항 세관 직원에게 적발됐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진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