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친구들아 반갑다'…학생과 선생 마주선 얼굴 행복감 넘쳐

2020-05-20기사 편집 2020-05-20 11:02:26

대전일보 > 대전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고3 학생 온라인 수업서 벗어나 80일 만에 대면 인사 나눠

첨부사진1코로나19 사태로 미뤄진 등교 수업이 재개된 20일 대전 유성구 전민고등학교 3학년 학생들이 교실에 들어가기 전 발열체크를 하기 위해 줄 서있다. 사진=윤종운 기자

대전과 세종·충남·북 고등학교 3학년 학생들이 20일 올해 처음으로 등교해 수업을 들었다.

학생들의 등교는 80일 만으로 이날 수업 첫날 학교에서는 교사와 학생이 온라인 수업에서 벗어나 처음으로 반갑게 대면 인사를 나눴다. 사회적 거리두기 때문에 집에서만 지낸 학생들은 오랜만에 만난 친구들과 정겨운 인사를 나누며 서로의 안부를 묻기에 여념이 없었다.

코로나19 재확산 우려 때문에 대부분의 학교에서는 사전 고지에 따라 학생들이 마스크를 쓴 채 등교하는 모습이었다. 교사들은 등교하는 학생들에게 앞 사람과 간격을 유지해달라며 거리 두기에 신경을 썼다.

대전 서구 만년고 김모 군은 "오랜만에 친구들 얼굴을 봐서 너무 반갑고 좋다"면서 "그동안 집과 독서실에서 계속 공부했는데 선생님 수업을 들으며 올 수능에 대비에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이 학교는 중앙 현관에 열화상 카메라를 설치해 학생들이 1m 간격으로 줄을 서 통과하게 했다. 열화상 카메라를 통과한 고3 학생들은 중앙 계단을 통해서만 3층 교실로 들어서게 했고, 1학년 학생들은 왼쪽 계단으로, 2학년 학생들은 오른쪽 계단으로 이동토록 하는 등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학년별 이동 방향을 달리했다.

3학년 교실은 책상 5개가 4줄로 간격을 벌려 배열돼 있었으며 교탁 위에는 일회용 장갑, 휴지, 손 소독제, 살균 스프레이 등이 바구니에 담겨있었다. 학생들이 수시로 사용할 수 있게 한 물품들이다.

이날 등교한 고3 학생들은 21일 전국연합학력평가를 치른다. 이 시험은 지난달 8일 치러질 예정이었지만,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며 수차례 미뤄졌다.

이에 대해 일부 고3 학생들은 걱정을 표하기도 했다. 한 학생은 "개학 바로 다음 날 시험을 치면 부담이 많을 수밖에 없다"며 "학생들 모두 걱정이 많다"고 했고, 또 다른 학생은 "그동안 학원에 다니며 공부는 계속했지만, 전국에서 내 위치를 알 수 있는 큰 시험을 개학 바로 다음 날 치는 것이 부담인 것이 사실"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한 학교 관계자는 "오늘 등교하는 아이들을 보니 반갑고 즐겁지만, 방역에 주의해야 하는 만큼 걱정도 적지 않다"며 "학교에서 아이들의 수업과 방역 두 가지를 신경 써야 해 교사는 물론 아이들도 힘이 들겠지만, 어려운 시기를 모두 함께 극복해 낼 수 있을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박우경 수습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20일 오전 대전전민고등학교 3학년 학생들이 마스크를 쓰고 칸막이가 세워진 책상에 앉아 있다. 사진=윤종운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