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문 대통령, 세계보건총회에서 '모두를 위한 자유'를 주제로 사상 첫 기조연설

2020-05-18기사 편집 2020-05-18 22:01:07      송충원 기자 on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청와대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국제 협력 통해 백신 및 치료제 공동 개발, 취약국 인도적 지원 확대해야"... 한국의 모범적 방역모델 소개도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세계보건기구(WHO) 최고 의결기관인 세계보건총회(WHA)에서 기조연설에서 국제사회를 향해 연대와 협력을 통한 코로나 위기극복을 제안했다.

또 코로나19에 대한 한국의 모범적 방역모델을 소개하기도 했다.

한국의 현직 대통령이 WHA 기조연설에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기조 연설에서 "코로나를 이기기 위해 대한민국 국민이 선택한 '모두를 위한 자유'의 길을 소개하고자 한다"며 봉쇄 대신 자발적인 마스크 착용과 '사회적 거리두기'를 통한 극복사례를 자세히 설명했다.

그러면서 "한국은 코로나에 아직 완전히 승리한 것은 아니다. 일상과 방역이 공존하도록 노력하고 있지만, 아직도 산발적 집단감염이 이어지고 있다"며 "또 세계적인 대유행이 여전히 위협적이다. 치료제와 백신이 준비되지 않는다면 또다시 대유행이 올 수도 있다"고 진단했다.

문 대통령은 이에 따라 "코로나는 인류 공동의 가치인 '자유의 정신'까지 위협하지만, '자유의 정신'에 기반한 '연대와 협력'이야말로, 코로나와의 전쟁에서 승리할 수 있는 가장 강력한 무기"라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하기 위한 3가지 제안을 제시했다.

우선 "보건 취약국가에 대한 인도적 지원을 확대하고, 방역 경험을 공유해 나가야 한다"며 "한국은 올해 총 1억 달러 규모의 인도적 지원을 계획하고 있다. 그동안 축적해온 경험과 데이터도 지속적으로 국제사회와 공유해 나갈 것"이라고 약속했다.

둘째로 "백신과 치료제 개발을 위해 국경을 넘어 협력해야 한다"며 "개발된 백신과 치료제는 인류를 위한 공공재로서 전 세계에 공평하게 보급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셋째로 "WHO 국제보건규칙을 비롯한 관련 규범을 빠르게 정비하고, 기속력을 갖춰야 한다"며 "감염병 관련 정보를 국가 간에 더욱 투명하게 공개하고, 조기 경보 시스템과 협력체계를 공동으로 구축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