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문대통령 "국가폭력 반드시 진상 규명" 강조

2020-05-18기사 편집 2020-05-18 18:21:22

대전일보 > 정치 > 국회/정당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오월정신은 우리 모두의 것... 왜곡·폄훼 설 길 없을 것"

첨부사진1기념사 하는 문 대통령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광주 5·18민주광장에서 열린 40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오월정신'을 강조하며 진상규명을 약속했다.

문 대통령이 기념식을 찾은 것은 취임 첫해인 2017년과 지난해에 이어 세 번째다. 특히 이번 기념식은 망월동 묘역이 아닌 옛 전남도청 앞에서 처음 열렸는데, 5·18 항쟁 당시 사랑방역할을 했던 이 곳에서 국민과 함께 오월정신을 함께하겠다는 뜻이 담긴 것으로 해석된다.

문 대통령은 기념사에서 "5·18 진상 규명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발포 명령자와 계엄군이 자행한 민간인 학살·헬기사격 등 국가폭력의 진상은 반드시 밝혀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제라도 용기 내 진실을 고백한다면 용서와 화해의 길이 열릴 것"이라며 가해자들의 반성과 협조를 촉구했다.

문 대통령은 "(진상 규명은) 처벌이 목적이 아니다. 역사를 올바로 기록하는 일"이라며 "진실이 하나씩 드러날수록 마음속 응어리가 풀리고 용서와 화해의 길로 가까이 가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5·18 진상규명조사위원회가 진실을 낱낱이 밝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왜곡과 폄훼는 더는 설 길이 없어질 것"이라고 다짐했다.

오월정신의 이념을 재조명하고, 계승 의지도 피력했다.

문 대통령은 "오월 정신은 누구의 것도 아닌 우리 모두의 것"이라며 "오월 정신은 우리 국민 한 사람 한 사람의 마음에 깃들어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오월 정신은 더 널리 공감돼야 한다"며 "위기는 약한 사람들에게 가혹하다. 미래세대가 정의롭고 공정한 세상에서 꿈을 마음껏 펼치도록 연대의 힘을 키워가겠다"고 약속했다. 나아가 "헌법 전문에 '5·18 민주화운동'을 새기는 것은 5·18을 훼손하거나 부정할 수 없는 위대한 역사로 자리매김하는 일"이라며 "언젠가 개헌이 이뤄지면 그 뜻을 살려가기를 희망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5·18 진상의 확실한 규명과 희생자 명예회복, 배·보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고, 유가족 등은 박수로 화답했다. 기념사를 끝낸 문 대통령은 5·18 당시 희생된 고(故) 임은택 씨의 아내 최정희 씨가 남편에게 쓴 편지를 낭독하는 장면을 진지하게 경청했다. 최씨가 낭독을 마치자 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는 자리에서 일어나 최씨와 악수하며 위로의 뜻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행사 마지막에 유족 등 참석자와 함께 손을 들어 흔들며 '님을 위한 행진곡' 제창에 함께했다.

문 대통령은 기념식 후 국립 5·18민주묘지로 이동해 5·18 민주유공자 유족회장 등과 함께 헌화·분향했으며, 지난해 별세해 이곳에 안장된 고(故) 이연 씨의 묘역을 참배하기도 했다. 5·18 당시 전남대학교 1학년이었던 이씨는 YWCA 회관에서 계엄군과 총격전 중 체포, 상무대로 연행돼 고초를 겪었었다.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