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윤미향 정국' 야권의 파상공세 속 여권내도 회의론 솔솔

2020-05-18기사 편집 2020-05-18 18:21:16

대전일보 > 정치 > 국회/정당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통합당 물론 국민의당·민생당도 "결자해지" 요구... 민주 이낙연, 박범계도 우려 목소리

민주당 윤미향 당선인의 각종 의혹에 대한 야권의 공세가 연일 수위를 높여가는 가운데, 여권내에서도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야권은 18일 윤 당선인에 대한 각종 의혹을 강도 높게 비판하며 윤 당선인과 민주당의 '결자해지'를 촉구하고 나섰다.

곽상도 통합당 의원은 이날 정의연의 전신인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가 경기 안성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쉼터를 주변 시세보다 비싸게 매입한 까닭이 윤 당선인의 아파트 구입에 쓰인 거액의 현금과 무관치 않을 것이라는 추가 의혹을 제기했다. 그는 "기부금 중 일부로, 또는 돈을 빌려서 아파트를 매입한 뒤 쉼터 '업(up) 계약'으로 자금을 만든 것 아닌가"라고 주장했다.

국민의당과 민생당도 가세했다.

이태규 국민의당 최고위원은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정부 보조금과 국민이 모아준 소중한 성금을 (윤 당선인의) 사적 용도로 빼돌리고 유용했다면 일본강점기 독립군 군자금 빼돌린 것과 다르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연기 민생당 대변인은 "어설픈 진영논리 뒤로 숨거나 적당히 덮고 지나갈 단계는 지났다"며 "윤 당선인의 결자해지가 필요하다"고 자진 사퇴를 촉구했다.

윤 당선인 엄호에 치중해 온 여권 일각에서도 더는 감싸주기 어렵다는 기류가 감지된다.

이낙연 당 코로나19 국난극복위원장은 윤 당선인을 둘러싼 의혹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엄중하게 보고 있다. 당과 깊이 상의하고 있다"고 답했다. '관련 보도를 다 지켜보고 있나'라는 추가 질문에 대해선 "다 까지는 아니지만 대체로 흐름을 알고 있다"고 했다. 그동안 "사실 확인이 우선"이라는 당의 공식입장과 비교하면, 당내 기류변화가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박범계 의원도 이날 방송인터뷰에서 "어제 오늘 여론의 변화가 분명히 있다고 보여진다"며 "당에서 본인의 해명, 검찰 수사만을 기다리기는 어려운 상태로 갈 수 있다. 윤 당선자가 쉼터 매입과 관련해 오늘 중에 소명을 해야 된다"고 촉구했다. 이어 "윤 당선자에 대한 쉼터 매입과 매도 문제, 이러한 사례들은 과거 이명박 대통령 내곡동 사저부지 매입 사건 기억이 났다"며 "수사가 굉장히 속도 있게 이뤄질 가능성이 높다"고도 했다.

반면 윤 당선인 본인은 사퇴 의사가 없음을 분명히 했다. 그는 이날 방송 인터뷰에서 "사퇴요구에 대해선 고려하고 있지 않다. 의정활동을 통해 잘 지켜봐 주시길 바란다고 말씀 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