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5.18 40주년 맞아 광주 총출동한 여야 "숭고한 정신 계승" 한 목소리

2020-05-18기사 편집 2020-05-18 18:21:16

대전일보 > 정치 > 국회/정당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민주 "진상규명", 통합 "국민통합"에 각각 방점

정치권은 18일 5·18 민주화운동 40주년을 맞아 숭고한 '5월 정신'을 계승하자는 데 한 목소리를 냈다.

다만, 진보정당은 진상규명에 방점을 뒀고, 보수정당에선 국민통합에 초첨을 맞췄다.

강훈식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5·18 민주화운동은 전두환 군부독재 세력에 맞서 민주주의 가치를 지켜낸 '국민의 외침'이자 생명과 인권을 지켜내려고 했던 '평화의 정신'이었다"며 "하지만 40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왜곡된 역사와 은폐된 진실은 규명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역사를 바로 세우고 새로운 대한민국을 열어가는 첫 단추는 진상을 철저히 규명해 역사의 가해자에게 응분의 책임을 지우는 것"이라며 "남은 진실이 세상 앞에서 온전한 모습으로 드러내 진정한 화해와 치유의 길로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전날 5·18 망언에 사과한 점을 거론하며 "역사 왜곡에 대한 엄중한 처벌과 유공자 명예훼손 등을 위한 특별법 등 '5월 정신'을 뒷받침하는 법안의 조속한 통과를 위해 여야가 함께 나서겠다"고 다짐했다.

황규환 부대변인도 "통합당은 민주화운동의 제대로 된 역사적 평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일회성이 아닌 지속적인 관심을 통해 광주시민과 국민께서 진정성을 알아주실 때까지 우보천리(牛步千里)의 마음으로 나아가겠다. 주호영 원내대표를 비롯한 지도부의 광주 방문이 첫걸음"이라고 의미부여했다.

조수진 미래한국당 대변인은 "40돌을 맞은 5·18은 국민통합을 위한 씨앗이 돼야 한다"며 "5월의 광주는 이제 특정 지역, 특정 계층, 특정 정당의 것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유상진 정의당 대변인은 "민주주의를 지키고자 희생된 유공자와 유가족에게 위로와 존경을 드린다"며 "5·18 특별법 개정안 통과를 위해 여야가 모두 온 힘을 기울여야 한다"고 촉구했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