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20일 등교개학 놓고 학교현장·학생·학부모 '대혼란'

2020-05-18기사 편집 2020-05-18 18:06:02      김대욱 기자 kimdw3342@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교육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교육당국 등교수업 운영방안 발표…학부모 등 일각선 등교개학 연기 목소리 여전히 높아
늦어진 교육청 지침에 학교장 재량에 떠넘기기까지 혼선빚는 학교현장

첨부사진1[사진=연합뉴스]

20일 고등학교 3학년 학생부터 등교를 시작하지만, 학교 현장을 둘러싼 학생, 학부모 등 구성원들은 혼란스럽기만 하다.

교육당국은 방역활동의 결정권을 학교 재량에 맡겨 학교의 부담을 키웠고, 시교육청 또한 학교별 여건이 다른 상황에서 일괄적인 지침을 내릴 수 없게 되면서다.

코로나 19 집단 감염 우려로 등교 연기를 원하는 학부모들의 목소리도 지속되고 있다.

대전시교육청은 18일 등교수업을 대비한 학교 운영 방안을 마련해 일선 학교에 배포했다. 생활수칙은 '생활 속 거리두기'에 골자를 뒀다. 학생 간 거리 1m 이상 확보, 손소독제 배치 등 위생수칙뿐 아니라 학년별 15분 씩 시차를 두고 등·하교를 하거나, 수업 시간 5분 감축과 쉬는 시간 차등 운영을 통한 학년별 별도 급식 시간 운영, 지정좌석제, 칸막이 설치 등이다.

밀집도를 낮추고자 책상 배열을 시험대형으로 배치하고, 학급당 인원이 초등 25명, 중등 28명을 초과할 시 개인별 칸막이 설치, 특별실, 다목적실 등 교실 추가 활용도 권장했다. 한 학급을 2반으로 나눠 한 수업을 학습하는 일명 '미러링 수업'도 가능하며, 학년 단위로 격주·격일제 병행, 등교수업 2주, 원격수업 1주 편성도 제안했다.

시교육청이 내놓은 등교수업 방안은 강제가 아닌 학교의 자율적 선택에 따라 적용할 수 있다. 제시된 등교수업방안 외 창의적인 방안이 있을 경우에도 얼마든지 현장 적용이 가능하다.

하지만 학교장 재량에 따른 결정권은 되려 학교 현장의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다. 교육부, 시교육청이 내놓은 등교수업방안은 일반적인 조치에 불과하고, 학년·학급별 적용 등 세부적인 지침이 없어 일선 학교들은 자체 대비를 했더라도 냉가슴을 앓고 있다. 서울시교육청이 같은 날 고3 매일 등교, 1·2학년 학년·학급별 격주 운영, 중학교 원격-등교수업 병행 등 구체적인 등교수업 운영방안을 내놓은 것과는 대비되는 모습이다. 경북도교육청의 경우 앞서 지난 14일 중3·고3 매일 등교, 과대학교 격주제 운영 등을 담아 '경북형 등교수업 운영계획'을 발표하기도 했다.

대전 중구의 A고등학교 교감 손모씨는 "학년별 등교 방안은 고3이 등교 하는 것을 지켜본 다음 결정해야 할 것 같다"며 "세부 지침을 명확하게 제시하면 학교도 준비가 수월할 것"이라고 말했다.

B고등학교 교감 김모씨도 "일단 3학년 한 학년이라 등교 일주일 동안은 무리가 없을 것 같지만 1·2학년 등교시 교사·교실 여유가 없어 분반 수업이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며 "학년별 수업·등교 방안은 향후 내부 논의를 통해서 결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소규모 학교도 섣불리 개학을 결정하지 못하고 있다. 세부적인 지침이 없는 상황에서 미리 개학을 했다가 의심증상자나 확진자가 발생하면 학교장 책임이 불가피한 까닭이다.

대전의 한 초등학교 교장은 "비상시 학교 운영을 학교장 재량에 맡기고 있으니, 의심증상자나 확진자가 발생하면 학교장이 책임을 져야해 등교를 결정하기 어렵다"이라며 "소규모 학교 여건에 맞는 세부 방안도 없이 등교를 결정하기 부담"이라고 말했다.

시교육청은 학교 현장의 고충에 공감하면서도 방역지침을 일괄적으로 내리기 난처하다는 입장이다. 학교별 여건이 다르기 때문에 이를 고려하지 않고 등교·분반 등 공통된 지침을 마련하기 어렵다는 것이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등교수업 대비 방안은 학교장 재량에 있고 시교육청은 학교들이 참고할 수 있도록 다양한 방안을 제시한 것"이라며 "학교별 규모, 특성이 모두 다르기 때문에 일괄적인 등교지침을 내리긴 어렵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코로나 19 감염을 우려하는 학부모들의 목소리도 상존하고 있는 상황이다. '등교 개학 시기를 미루어주시기 바랍니다'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에 동의한 인원은 전날 22만 명을 넘어선 상태다.

초등학생 3학년 자녀를 둔 학부모 이모(38)씨는 "생활방역으로 전환됐더라도 학교에 아이를 보내기 찝찝한데, 이태원 클럽발 집단감염까지 발생하면서 걱정이 되는 것은 사실"이라며 "교육당국에서 철저한 방역에 나선다고 했으나 학생들 특성 상 수업, 등·하교 시 등 모든 통제가 가능할지 의문"이라고 말했다.김대욱 기자·박우경 수습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대욱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