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정의당, 새 원내대표에 배진교 "진보정당 존재 이유 증명"

2020-05-12기사 편집 2020-05-12 17:44:37

대전일보 > 정치 > 국회/정당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정의당 비례대표였던 배진교 당선인이 12일 신임 원내대표에 선출됐다. 정의당은 이날 오전 10시 국회 본청에서 열린 당선인 총회에서 배 신임 원내대표를 합의 추대했다. 인천 남동구청장을 역임한 배 원내대표는 비례 순번 4번으로 이번 총선에서 당선됐다.

당선 확정 직후 배 원내대표는 "21대 국회 유일한 진보정당의 첫 원내대표로 책임감을 느낀다"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이 전세계를 무질서하게 뒤흔들고 거대한 변환 맞이하는 지금이야말로 정의당 필요한 때다. 6명의 의원들이 국회를 넘고 시민을 향해 우리의 길을 가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의당의 무대는 21대 국회가 개원하는 순간부터 찾아올 것이라 확신한다"며 "정의당의 의원들이 그 존재의 이유를 증명하겠다"고 했다.

정의당은 또 "전 국민재난지원금을 가장 먼저 이야기했고, 정의로운 위기 극복을 강조해왔다"며 "위기 때 마다 가장 큰 고통을 받는 취약계층 보호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공룡이 된 여당이 제대로 일하는지 감시하고 압도적 좌석에 취하지 않도록 방향을 잡을 것"이라며 "국민이 준 숙명을 게을리 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