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코로나19, 중소기업 중 섬유제품업·숙박음식업 피해 가장 커

2020-05-11기사 편집 2020-05-11 17:16:27     

대전일보 > 경제/과학 > 금융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정부지원책 인지율 낮아…영세·소규모 많은 탓
관광서비스업 "정부 금융 지원 딴 세상 얘기"

첨부사진1코로나19에 문 닫은 점포 [연합뉴스]

섬유제품과 숙박·음식점업 등의 중소기업이 코로나19여파로 가장 큰 타격을 입은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중소기업중앙회에 따르면 전국 중소기업 1234곳을 대상으로 코로나19 피해 실태조사를 한 결과, 응답 대상의 76.2%가 직·간접적 피해를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업종별로 보면 제조업 부문에서는 섬유제품업, 서비스업 중에선 숙박·음식점업계의 경우 조사 대상 전체가 '타격을 받고 있다'고 답했다.

제조업 중에서는 섬유제품업에 이어 가죽·가방 및 신발 제조(96.2%), 인쇄 기록매체 복제업(89.7%), 고무제품 및 플라스틱(89.3%) 순으로 피해를 입었다는 비율이 높았다.

서비스업에서는 숙박·음식점업에 이어 교육 서비스업(92.6%), 수리 및 기타 개인 서비스업(87.0%), 예술·스포츠 및 여가 관련 서비스업(86.4%) 등의 순으로 피해 응답이 컸다.

주요 피해내용으로는 제조업과 비제조업 모두 내수 위축에 다른 매출감소와 운영자금 부족·자금압박을 꼽았다.

하지만 정부 지원책에 대한 인지율은 턱없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70.4%를 기록한 고용노동부의 고용유지지원금을 제외하고 시중·지방은행의 이차보전대출(52.2%), 기업은행의 소상공인 초저금리 특별대출(52.1%),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의 직접대출(42%), 지역신용보증재단 특례보증(30.9%) 등 지원책 모두 인지도가 50%를 하회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정부지원책에 대한 인지도가 낮은 이유는 영세·소규모 업체의 경우 시간·경제적 여유가 부족해 정보 접근성이 떨어지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중소기업중앙회 관계자는 "정부가 중소기업을 위한 각종 지원책을 내놓고 홍보를 하고 있지만 일선 현장의 모든 업체까지 닿지 못하는 것이 현실"이라며 "소규모 업체일수록 정보력이 부족한 경우가 많아 이를 해결하기 위한 지원책 홍보 방안을 논의 중"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은 대전 지역 관광업계도 각종 지원책들이 피부에 와 닿지 않는다는 입장이다.

윤재필 대전관광협회 부회장은 "정부가 내놓은 지원책의 대부분은 저금리 대출상품"이라며 "대출은 지원이 아니라 결국 빚이고 실제로 신청하려고 해도 과정이 복잡하고 시간이 오래 걸려 엄두를 내지 못하는 업체들이 다수라 각종 세금인하, 임대료 지원, 급여지원 등 보다 실질적인 도움이 필요하다"고 하소연했다.

지자체의 지원책은 전무하다고 단언하는 그는 "관광산업 역시 지역경제의 한 축을 맡고 있는 만큼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중소기업들이 가장 필요하다고 대답한 지원책은 대출이 아닌 각종 세금 인하와 고용유지에 대한 지원이었다.

조사 결과를 보면 소득세 및 법인세율 인하가 필요하다는 응답이 67.6%로 가장 높았고, 고용유지지원금 상향지원 확대(41.9%)와 금융기관에 대한 면책방안을 마련해 과감한 대출유도(41.9%), 특별고용지원 업종 확대(22.5%) 등의 순이었다. 황의재 수습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