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국정원 "김정은, 심장 시술·수술 없었다 판단... 정상 국정운영"

2020-05-06기사 편집 2020-05-06 17:29:40

대전일보 > 정치 > 국회/정당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국회 정보위서, "김정은, 내부 정비·코로나 겹쳐 공개활동 대폭 축소"

첨부사진1국가정보원 로고

국가정보원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건강이상설'과 관련, 심장 관련 시술이나 수술 등을 받지 않았다며 공식 부인한 것으로 6일 전해졌다.

국정원은 또 올해 들어 김 위원장의 공개활동이 크게 줄었는데, 이는 내부 전열 재정비와 코로나19 영향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국정원은 이날 국회 정보위원회의 비공개 현안 보고에서 "김 위원장이 적어도 심장 관련 시술이나 수술 등을 받은 것은 없었다고 판단한다. 공개활동을 안할 때도 정상적으로 국정운영을 해왔다"고 밝혔다고 민주당 간사인 김병기 의원이 브리핑을 통해 소개했다.

국정원은 또 "올해 김 위원장의 공개활동 횟수가 5월 6일 현재 17차례로 예년 동기 평균(50회)과 대비해 66% 감소한 역대 최소 수준"이라며 "김 위원장이 군 전력과 당정회의를 직접 챙기는 등 내부 전열 재정비에 집중하고, 코로나가 겹쳐 공개활동이 대폭 축소했다고 평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이 5월 1일, 20일 만에 활동을 재개하면서 올해 첫 현지 지도를 했던 순천인비료공장에 참석한 것은 먹는 문제 해결을 위한 메시지를 보내고 자력갱생의 자신감을 주입하려는 의도로 보인다"고 판단했다.

국정원은 북한의 코로나 발생 가능성에 대해선 "북한이 지금까지 코로나 감염자 0명 입장을 견지하지만, 1월 말 국경 봉쇄 전에 북중 간 인적교류가 활발했다는 점에서 발병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며 "북한은 확진진단 장비와 시설, 인력이 부족한 상황에서 초기부터 봉쇄, 해외 입국자 격리 등 강도 높은 방역조치를 시행했다"고 설명했다.

북한 경제와 관련해선 "국경봉쇄가 장기화되며 북한 생활과 경제 전반에 어려움이 가중됐다고 판단한다"며 "올해 1분기 북중 교역 규모는 전년 동기 대비 55% 감소한 2억 3000만 달러고, 3월 한 달간 91% 급감한 1800만 달러를 기록했다"고 했다.

이어 "장마당 개장률도 감소하는 등 상거래 활동이 크게 위축됐다. 수입 식료품 가격으로 평양시민이 생필품 사재기에 나서 백화점과 상점에 인파 나서고 줄서기가 발생했다"고 덧붙였다.

다만, "북한 내각과 보안성을 중심으로 식료품 긴급수입, 매점매석 방지 등 다양한 물가 안정화 조치를 해서 급등세가 진정되는 양상"이라고 분석했다.

핵과 미사일 시설 동향에 대해선 "영변 핵과학연구단지 내 50메가와트(MWe) 원자로는 2018년 말 이후 가동 중단 상태고 재처리 시설 가동 준비 징후는 식별되지 않고 있다. 풍계리 핵실험장이나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도 특이 동향이 없다"면서도 "함경남도 신포 조선소에서는 고래급 잠수함과 수중사 출장비가 지속적으로 식별되고 있다"고 밝혔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