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문화재단 아티언스 감사 솜방망이 처벌 논란

2020-05-06기사 편집 2020-05-06 16:59:33      강은선 기자 groov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특정 작가 밀어주기 의혹, 관객수 부풀리기 등으로 논란이 일었던 대전문화재단 아티언스 사업에 대한 대전시의 감사 결과, 경징계 처분이 나오면서 솜방망이 처벌 논란이 일고 있다.

6일 대전시 감사위원회에 따르면 대전문화재단 아티언스 사업과 박동천 대표의 장애인 주차구역 불법 이용 등 2건에 대해 최근 경징계 처분을 내렸다.

시 감사위 처분에 따라 재단은 이달 말 이사진으로 구성된 징계위원회를 열고 감봉, 훈계, 견책 등 징계 양정을 내리게 된다.

앞서 시 감사위는 지난 2월 대전문화재단이 특정 작가를 밀어주기 위해 예산을 쪼개 공개입찰을 피하고, 타지역 업체와 수의계약을 체결했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특정 감사에 착수했다. 이와 함께 비장애인인 박 대표가 재단 건물 내 장애인 주차구역에 불법한 점도 감사 대상에 올랐다. 박 대표는 이와 관련 지난 3월 중구에 적발돼 과태료 210만 원을 부과받았다.

시 감사위의 감사 결과가 경징계로 그치자 지역 문화계 일각에서는 '솜방망이' 처벌이라는 지적을 내놓고 있다.

이종호 대전시의원은 "대전문화재단 아티언스 사업에 대한 감사 결과가 황당하다"며 "경징계 처분 근거 등에 대해 살펴보겠다"고 말했다.

지역 문화계의 한 인사는 "지난 해 재단의 아티언스 사업이 문제 사업으로 지적 받은 건 재단의 행정 처리 과정이 투명하지 않았다는 의구심이 있었기 때문"이라며 "특정 작가를 밀어주기 위해 예산을 쪼개 공개입찰을 피했다는 합리적인 의혹에 대해 이번 결과는 납득하기 어렵다"고 꼬집었다.

시가 '제 식구 감싸기'란 비판을 받은 건 이번 뿐이 아니다.

2017년 재단이 주최한 국제기타페스티벌 기타콩쿠르도 심사 채점표 등 문서 조작 의혹이 일었고 감사 결과 사실로 드러났지만 주의, 경고 등에 그쳤다.

대전시 관계자는 "시 감사위에서 여러 부분에 대해 감사한 결과 경징계 처분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강은선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groove@daejonilbo.com  강은선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