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신팔도유람] 245발의 진실·40년의 기다림·5월, 다시 그날

2020-05-06기사 편집 2020-05-06 14:49:12     

대전일보 > 라이프 > 여행/축제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한국지방신문협회 공동기획] - 광주 '전일빌딩 245'
시민 복합 문화공간으로 새롭게 태어나는 '전일빌딩 245'

첨부사진1옛 전남도청에서 바라본 전일빌딩과 시계탑. 광주시는 '호남언론의 1번지'이자 1980년 5·18민주화운동 당시 헬기사격 탄흔을 품고 있는 전일빌딩을 시민 복합문화센터 '전일빌딩 245'로 리모델링해 오는 11일 개관한다. 사진=한국지방신문협회(광주일보) 나명주·김진수 기자

"사람들은 저를 찾아와 너른 세상을 가르쳐주는 책을 읽고/ 예술작품을 감상하며 대화를 나눴습니다/ '백의의 천사'라는 부푼 꿈을 안고 졸린 눈을 비비며 열심히 공부도 하였습니다/…(중략) 광주의 과거, 현재, 미래를 품에 안은 저는 전일빌딩 245입니다."

'전일빌딩 245'에 들어서면 1층 전일 아카이브 코너에 설치된 메인 모니터에서 전일빌딩을 1인칭 화자(話者)로 한 영상이 흘러나온다. 간결한 문구와 영상이 함께 어우러져 옛 전남도청앞 '금남로 1가 1번지'에 자리했던 한 건물이 품고 있는 광주의 현대사를 압축해 보여준다.

'호남언론'의 1번지이자 1980년 5·18 민주화운동 당시 진압군의 '헬기 사격'을 입증하는 상징적 현장인 옛 전일빌딩(5·18 민주화운동 사적 제28호 지정)이 광주시민들의 품으로 돌아왔다. 자칫 헐릴 뻔 했던 건물은 5·18 당시 헬기에서 쏜 총탄 자국이 발견됨에 따라 새로운 생명을 얻었다. 광주시는 4년여 동안 리모델링 공사를 진행해 최근 '전일빌딩 245'라는 이름을 붙인 시민 복합 문화공간으로 탈바꿈 시켰다. 오는 11일에 개관하는 '전일빌딩 245'의 역사적 의미와 층별 문화콘텐츠에 대해 살펴본다.

◇1980년 5월을 온몸으로 기억하다=광주 시민들에게 전일빌딩은 각별한 의미를 갖는다. 1968년부터 1980년까지 4차례에 걸쳐 신·증축된 전일빌딩(지하 1층·지상10층)은 당시 호남에서 가장 큰 사무실용 건물이자 광주 최초의 미디어 복합 문화 건물로 평가된다. 옛 전남일보(현 광주일보)와 전일방송(VOC) 등 언론사를 비롯해 전일도서관, 남봉미술관, 전일다방, 간호학원 등 다양한 용도의 시설이 들어서 있었다.

전일빌딩은 옛 전남도청과 함께 1980년 5월을 온몸으로 기억하는 역사적인 현장이다. 당시 내·외신기자들이 옛 전남일보 편집국이 자리한 전일빌딩 3층 창가에서 금남로를 피로 물들인 공수부대의 진압장면을 촬영했다. 또 5월 27일 새벽에는 전일빌딩을 지키던 시민군들이 11공수여단 61대대 진압군에 의해 사살되거나 생포됐다.

놀랍게도 전일빌딩은 5·18의 진실을 규명할 수 있는 당시의 총탄자국을 품고 있었다. 광주시는 리모델링 공사를 앞두고 혹시 남아있을지 모르는 5·18 흔적을 찾기 위해 2016~2017년 국립 과학수사 연구원에 조사를 의뢰했다. 조사결과 건물 내·외부에서 총탄자국 245개(외벽 68, 실내 177개)가 발견됐다. 특히 10층 바닥과 기둥, 천장에 남아있는 탄흔은 제자리비행(Hovering)을 하는 헬기에서 사격한 것으로 분석됐다.(2019년 전두환 전 대통령의 재판과정에서 법원의 명령조사로 탄흔 25개가 건물내부에서 추가 발견됐다.)

'전일빌딩 245' 명칭은 옛 전일빌딩의 도로명 주소(광주시 동구 금남로길 245)와 건물에서 발견된 총탄자국 숫자가 일치하는 데서 명명됐다.

◇2~7층 디지털 도서관 등 시민문화공간 갖춰='전일빌딩 245'는 '역사공간에 시민들의 삶을 담아 미래 정신으로'라는 컨셉 아래 크게 ▲광주의 과거를 기억하는 곳(1980 0518· 9~10층) ▲광주의 현재를 만나고 나누는 곳(시민플라자·지하 1~4층) ▲광주의 미래를 꿈꾸는 곳(광주콘텐츠 허브· 5~7층) ▲공존·휴게공간(옥상정원, 굴뚝정원·8층, 옥상) 등으로 구분된다.

1층에 자리한 '전일 아카이브'는 전일빌딩의 역사를 자료사진과 영상 등 다채로운 방식으로 보여준다. 방문객은 대여한 'AR(증강현실) 디바이스' 태블릿을 이용해 '전일빌딩 터의 역사'와 헬기 사격 상황을 보여주는 '5·18 그날의 전일빌딩'을 실감나게 살펴볼 수 있다.

금남로쪽 '캔버스 245'공간에는 1980년 광주의 아픔이 빛으로 승화돼 인권의 도시 광주로 다시 태어남을 표현한 이이남 작가의 미디어아트 작품 '다시 태어나는 광주'(10분 50초)가 천장형 LED 모듈에 펼쳐진다.

1층 중앙에서 3층까지는 꽃처럼 피어나는 원형계단으로 연결돼있다. 2층은 '남도 관광센터', 3층은 '디지털 정보도서관'과 작가나 시민들이 공간을 대여해 기획 전시를 할 수 있는 '시민 갤러리'로 변모했다.

특히 1980년 5월 당시 전남일보(광주일보 전신) 편집국이 있었던 3층에는 '5·18과 언론' 코너가 마련돼 있다. '보안사의 보도검열'과 '신문기자들의 저항', 유인물 신문인 '투사회보' 등 5·18 당시 언론 상황을 축소모형으로 재연해 놓았다. 'YWCA 교전' 코너에는 1980년 5월 27일, 진압군이 전일빌딩과 인접한 YWCA 시민군과 교전하는 모습을 실물크기 모형과 애니메이션으로 연출했다.

4층은 광주 관내 5개구별 생활문화센터의 플랫폼 역할을 하게 되는 '전일 생활문화센터'와 NGO 센터, 광주 청년센터, 예술공방, 대관공간(회의실) 등으로 쓰인다. 5~7층은 기업지원센터와 콘텐츠기업 입주공간, 중·장년 기술창업센터, 1인 창조기업 비즈니스센터 등으로 구성된 '광주콘텐츠 허브'와 '투자진흥지구 기업 입주공간'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5·18 진실 밝히는 '헬기 사격' 탄흔 간직=9~10층은 5·18 기념공간이다. 방문객들이 1980년 헬기 총격의 실제 흔적을 직접 보면서 왜곡된 5·18의 진실을 하나하나 알아갈 수 있도록 한다. 공간은 크게 프롤로그로 시작해 증거, 목격, 왜곡, 기록, 진실을 거쳐 에필로그에 이르는 옴니버스 식으로 전시스토리를 구성해놓았다. '증거' 코너는 국립 과학수사연구원이 2016~2017년 4차례 조사를 통해 찾아낸 헬기사격의 결정적 증거인 총탄 흔적을 두 눈으로 직접 확인할 수 있다.

9·10층에는 옛 전남도청과 전일빌딩을 중심으로 제작한 광주 시가지 축소모형과 함께 M60 기관총을 장착한 UH-1 모형헬기가 공중에 매달려있다. 벽면에는 헬기사격 증언을 토대로 재구성한 멀티 어트랙션(Attraction·관람객을 끌기 위해 짧은 시간 상연하는 공연물) 영상 쇼가 연출된다. '전일빌딩 헬기사격 VR(가상현실)'코너에서는 방문객이 헤드셋을 착용하고 전일빌딩을 향해 총탄을 난사하는 진압군의 헬기 사격모습을 VR로 경험할 수 있다. 당시 상황 속에 놓여있는 것처럼 총탄이 정면으로 날아오는 듯 생생하다.

올해로 5·18 민주화운동 40주년을 맞았다. 그러나 아직 발포 명령자와 헬기사격 등 진실규명은 이뤄지지 않았다. 자녀들과 함께 '전일빌딩 245'를 비롯해 옛 전남도청, 5·18 민주화운동기록관(옛 카톨릭 센터) 등을 찾아 1980년 5월 '그날'의 현장 속으로 들어가 보길 권한다. 한국지방신문협회(광주일보)=송기동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1980년 5월 21일 전일빌딩 앞을 날고 있는 UH-1 헬기.
사진=한국지방신문협회(광주일보) 나명주·김진수 기자


첨부사진3전일도서관 좌석을 잡기위해 장사진을 이룬 학생들.
사진=한국지방신문협회(광주일보) 나명주·김진수 기자


첨부사진49일 광주 동구 전일빌딩이 '전일빌딩 245'라는 이름으로 새롭게 리모델링되고 있다.
사진=한국지방신문협회(광주일보) 나명주·김진수 기자


첨부사진5번지수와 총탄 숫자에서 착안해 명명한 '전일빌딩 245'.
사진=한국지방신문협회(광주일보) 나명주·김진수 기자


첨부사진6'증강현실(AR) 디바이스'를 통해 살펴보는 가상의 헬기사격 모습.
사진=한국지방신문협회(광주일보) 나명주·김진수 기자


첨부사진7전일빌딩 층별 구성도.
한국지방신문협회(광주일보) 나명주·김진수 기자


첨부사진83층에 전시된 1980년 5월 당시 '보안사의 보도검열' 미니어처.
오는 4월 개관을 앞둔 광주 동구 금남로 전일 245(구 전일빌딩)가 컨텐츠 준비작업에 한창이다. 사진은 건물 3층 '5.18과 언론'관에 전시된 미니어쳐 조형물로 1980년대 5월 당시 광주일보(구 전남일보) 편집국에서 게엄군이 신문에 실을 기사를 검열하는 모습이다. 사진=한국지방신문협회(광주일보) 나명주·김진수 기자


첨부사진9'전일빌딩 245' 9~10층에 전시된 진압군의 UH-1 헬기 모형.
사진=한국지방신문협회(광주일보) 나명주·김진수 기자


첨부사진109일 광주 동구 전일빌딩이 '전일빌딩 245'라는 이름으로 새롭게 리모델링되고 있다.
9층과 10층 공간에 전시공간이 조성되어 헬기 사격에 대한 당시의 기록들을 영상으로 보여주고 있다. 사진=한국지방신문협회(광주일보) 나명주·김진수 기자


첨부사진111층부터 3층까지 연결하는 '피어라 상징계단'.
사진=한국지방신문협회(광주일보) 나명주·김진수 기자


첨부사진12무등산과 광주 시가지가 한눈에 들어오는 옥상 휴게공간 '전일마루'.
사진=한국지방신문협회(광주일보) 나명주·김진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