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경영난' 대전 소규모 동네책방 실질적 대책 마련 여론

2020-04-27 기사
편집 2020-04-27 18:05:11
 강은선 기자
 groove@daejonilbo.com

대전일보 > 문화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코로나19로 지역 동네 서점이 경영난을 겪고 있는 가운데 독서 생태계 활성화와 운영 정상화를 위해 현실적인 대책이 마련돼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27일 대전시와 한국서점조합연합회에 따르면 지역 서점은 소규모 서점 128곳, 지역 독립서점 22곳 등 모두 150곳이다.

대형 서점과 온라인 도서 구매 증가로 인해 지역 동네 서점 시장은 매년 위축되고 있다.

대전 지역 동네 서점은 2013년 167곳이었지만 7년 동안 39곳(34%)가 문을 닫았다.

코로나19가 상륙한 지난 2월부터는 방문객의 발길마저 끊기면서 동네 서점은 존폐 기로에 놓인 상황이다.

서울시 등 타 지역에선 코로나19로 매출이 감소한 소규모 동네 서점에 운영비 지원 등 실질적인 지원책을 내놓고 있다.

서울시는 코로나19로 인한 직·간접 피해를 입고 있는 소규모 동네책방 120개소에 100만 원 내외의 운영비와 함께 온라인 홍보 지원에 나선다. 전남 순천시와 경기 남양주시는 공공 도서관 책 구입을 독립 서점을 포함한 동네 서점에서 구입하고 있다.

앞서 대전시는 지난 달 지역 서점 생존 지원책으로 11억 원을 긴급 편성, 각 구별 공공 도서관 책을 상반기 내 지역 서점에서 조기 구입하겠다고 밝혔지만 독립 서점은 제외돼있다.

지역 서점계는 재난기본소득 지원이나 세제 감면 등 실질적인 지원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김준태 다다르다(독립서점) 대표는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경영난이 장기화될 가능성이 있다"면서 "서울시처럼 운영비 지원이나 세제 감면 등 현실적인 도움이 되는 대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김 대표는 이어 "지속적인 지역서점 활성화를 위해 지원책을 명문화하고 지역서점인증제 등의 기준도 마련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대전시도 지역 동네 서점 활성화 대책 마련을 서두르고 있다.

시 관계자는 "지역 동네 서점 활성화 대책으로 좋은 책 도서 지원 사업, 맞춤형 희망도서 바로대출 서비스, 지역서점 인증제 등 지원책을 마련했다"며 "추경 예산에 세울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강은선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groove@daejonilbo.com  강은선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