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직장인 한 달에 평균 책 2.2권 읽어...책 구입비 2만 4000원

2020-04-23 기사
편집 2020-04-23 18:37:16
 강은선 기자
 groov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그래픽= 김하영 기자]

직장인의 절반 가까이는 한 달에 1권의 책을 읽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책을 아예 읽지 않는 직장인도 10명 중 1명에 달했다.

평생교육 기업 휴넷의 도서출판 브랜드 행복한북클럽은 23일 유네스코가 지정한 '세계 책의 날'을 맞아 독서 트렌드를 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직장인 986명을 대상으로 했다.

한 달 독서량은 1권을 읽는다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한 달에 1권을 읽는다는 직장인은 43.8%로 가장 많았고 2-4권이 36.1%로 뒤를 이었고, 한 권도 읽지 않는다는 답변도 11.4%에 달했다. 이어 5-9권(5.5%), 10권 이상(3.2%) 순이었다. 직장인의 한 달 독서량은 평균 2.2권이었다.

책값으로 지출하는 금액은 1만-3만 원이 40.4%로 가장 많았고, 1만 원 미만(21.5%), 3만-5만 원(17.8%), 0원(13.0%)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책을 사는 방식은 대부분이 온라인 서점을 이용했다.

책을 온라인 서점에서 구입하는 직장인이 68%로 가장 많았고 이들의 절반 정도인 34.7%가 오프라인 서점에서 책을 샀다. 도서관 등 무료 대여 서비스를 이용하는 직장인도 27.8%으로 나타났다. 새로운 도서 구입 방식인 전자책(15.4%), 구독서비스 이용(4.3%)이라는 답도 눈에 띄었다.

주로 읽는 책으로는 자기계발 분야가 56.4%로 1위에 올랐다. 뒤를 이어 인문·역사·종교·예술(45.0%), 경영·경제(40.2%) 순으로 답했으며 시·소설·수필은 27.6%으로 상대적으로 문학은 덜 읽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건강·여행 등 실용서(16.8%), 외국어(9.7%), 자격증(6.1%) 등도 관심 분야였다. 강은선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groove@daejonilbo.com  강은선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