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美 코로나19 환자 80만명 넘겨…뉴욕은 비필수 진료 허용

2020-04-22기사 편집 2020-04-22 08:35:43     

대전일보 > 국제 > 외신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라배마·노스캐롤라이나주는 경제 재개 '일단 보류'
조지아주는 피트니스센터 등 일부업종 재개 결정에 시장들 반발

첨부사진1앤드루 쿠오모 미 뉴욕 주지사. [AFP=연합뉴스]

미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21일(현지시간) 80만명을 넘어섰다.

미 존스홉킨스대학은 이날 오후 1시 47분(미 동부시간) 기준 미국의 코로나19 확진자를 80만4천194명으로 집계했다. 이는 전 세계 코로나19 환자(253만1천804명)의 31.8%에 해당한다.

또 사망자는 4만3천200명으로 집계됐다. 신규 감염자는 감소세를 이어갔다. 지난 18일 3만2천500명이었던 신규 확진자는 19일 2만6천900명, 20일 2만5천200명으로 줄었다.

코로나19 환자가 가장 많이 나온 뉴욕주에서도 병상에 여유가 생기면서 비(非)필수적인 진료를 일부 허용하기로 하는 등 코로나19에 따른 비상 상태가 조금씩 정상화하고 있다.

앤드루 쿠오모 뉴욕 주지사는 이날 가까운 시일 내 코로나19의 급증 위험이 없는 카운티와 병원에 대해 외래 환자에 대한 비필수적인 진료를 허용한다고 밝혔다.

코로나19가 급속히 번진 뉴욕시와 웨스트체스터카운티 등은 여기에서 제외된다.

쿠오모 주지사는 또 경제의 재가동은 지역적 맥락에서 지역적으로 협력하며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뉴욕주는 이웃한 뉴저지·코네티컷·매사추세츠주 등과 경제 재가동에서 보조를 맞추기로 한 바 있다.

쿠오모 주지사는 전날 481명이 코로나19로 사망했다고 밝혔다. 이는 하루 전 발표한 사망자 478명과 비슷한 수준이며 630명에 달했던 16일보다는 줄어든 것이다.

빌 더블라지오 뉴욕 시장은 핵심 의료장비·물자에 대해 자체 전략비축고를 구축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더블라지오 시장은 그동안 연방정부에 인공호흡기와 외과수술용 가운, 코로나19 검사 키트 등을 요구해왔다.

더블라지오 시장은 "앞으로 연방정부에 의존할 수 없다는 값비싼 교훈을 얻게 됐다"며 이런 현실이 바뀌기를 기대하지만 그때까지 뉴욕시는 스스로를 보호하겠다고 말했다.

주 전역에 자택 대피령을 내리는 데 미온적이었던 론 드샌티스 플로리다 주지사는 관광 산업 재개를 논의 중인 태스크포스(TF)에 코로나19의 전파 위험을 최소화하는 데 초점을 맞추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 사안이 어떤 사업이 필수적이냐, 필수적이지 않으냐의 문제라기보다는 어떻게 사업이 안전하게 운영될 수 있느냐의 문제라고 덧붙였다.

케이 아이비 미 앨라배마 주지사. [AP=연합뉴스]
앨라배마주는 이달 30일까지 내려진 자택 대피 명령을 그대로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이 주는 지난주 경제 재개를 위한 TF를 꾸린 바 있다.

케이 아이비 주지사는 자신도 누구 못지않게 경제를 다시 돌리고 싶지만 책임 있는 방식으로 진행돼야 한다고 말했다.

로이 쿠퍼 노스캐롤라이나 주지사는 아직 주가 백악관이 내놓은 경제 재개를 위한 기준을 넘지 못했다며 이번 주 중 TF가 재가동 목표를 담은 가이드라인의 윤곽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지사가 이달 24일부터 피트니스 센터와 볼링장, 이발소, 미용실, 네일숍 등 일부 업종의 영업 재개를 허용하겠다고 밝힌 조지아주에서는 시장들이 반발하고 있다.

케이샤 랜스 보텀스 애틀랜타 시장은 법률적 대응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보텀스 시장은 "주지사가 사람들을 다시 일터로 복귀시킨다는 것 말고 무엇을 근거로 이런 결정을 내렸는지에 대해 나는 정말 무슨 말을 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매사추세츠주는 이번 학년도 말까지 모든 공립·사립학교 문을 닫고 온라인 수업으로 대체하기로 했다.

함장 경질과 해군장관 사퇴 등의 파장을 일으킨 핵 추진 항공모함 시어도어 루스벨트호에서는 지금까지 승조원 710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미 해군은 밝혔다.[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