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KGC인삼공사 국가대표 3인방 FA계약 완료

2020-04-20기사 편집 2020-04-20 15:34:54      조수연 기자

대전일보 > 스포츠 > 배구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KGC인삼공사 한송이, 오지영, 염혜선, 채선아 집토끼 모두 재계약 성공

첨부사진1

대전 KGC인삼공사는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은 국가대표 3인방인 한송이(36), 오지영(32), 염혜선 선수(29)를 비롯, 채선아 선수(28)까지 4명 모두와 재계약 했다고 발표했다.

오지영 선수는 총액 2억 6000만원(연봉 2억 5000만 원, 옵션 1000만 원), 염혜선 선수는 총액 2억 5000만 원(연봉 2억 3000, 옵션 2000만 원)에 각각 3년 계약 체결을 했다.

한송이선수는 총액 2억 2000만원(연봉 2억, 옵션 2000만 원)에 2년, 채선아 선수는 총액 7000만 원(연봉 5000만 원, 옵션 2000만 원)에 1년 계약을 맺었다

인삼공사는 "현역 국가대표로 꾸준한 경기력을 유지하며 팀 내 구심점 역할을 하는 선수들에 대한 평가와 구단과 선수 간 미래지향적 관계가 반영된 결과"라고 계약 성사 배경을 설명했다.

한송이선수는 "인삼공사에서 다시 뛸 수 있어 너무 기쁘다"며 "적지 않은 나이지만 새롭게 성장 할 수 있다는 걸 보여드리겠다"고 밝혔다. 조수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