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삼진정밀, 에티오피아에 의료용 산소마스크 기부

2020-04-19기사 편집 2020-04-19 17:17:55      천재상 기자 genius_29@daejonilbo.com

대전일보 > 대전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대전 향토 기업 삼진정밀이 코로나19로 고통 받는 이웃 국가를 위한 기부에 나섰다.

대전 대덕구에 위치한 밸브 제조업체 삼진정밀은 감염증 확산 사태로 어려움에 처한 에티오피아에 1000만 원 상당의 산소 마스크 3000세트를 지원하기로 했다.

에티오피아는 지난 8일 '코로나19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세계 각국에 지원을 요청했다. 이에 삼진정밀은 의료용 산소마스크를 지원하기로 결정, 4월 넷째 주 안으로 에티오피아대사관을 통해 물품을 전달 할 예정이다.

정태희 삼진정밀 대표는 "6·25 전쟁 당시 큰 도움 준 에티오피아가 감염증 사태로 큰 어려움을 격고 있다고 들었다. 이에 중견기업 차원에서 가능한 지원을 하기로 했다"며 "작은 성의지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에티오피아는 1950년 6·25전쟁 당시 한국에 6000여 명의 지원군을 파병했다.천재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genius_29@daejonilbo.com  천재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