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정부 부동산대책 탄력... 대전, 규제지역 포함되나

2020-04-16기사 편집 2020-04-16 18:47:16      조남형 기자 news8737@daejonilbo.com

대전일보 > 경제/과학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부동산 업계 및 전문가 전망… "정부 규제정책 탄력… 코로나 여파 변수"

첨부사진1[연합뉴스]

4·15 총선에서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압승을 거두며 정부의 부동산 규제 정책이 더 강화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규제 무풍지대'로 불리며 집값이 급등한 대전의 규제지역 포함 여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코로나19 여파로 전국적으로 부동산 경기가 위축되고 있지만 대전의 집값 상승세는 계속되고 있다. 한국감정원 주간 아파트매매가격 동향에 따르면 13일 기준 올해 대전의 누적 상승률은 5.56%로 세종(9.51%)에 이어 전국에서 가장 높다. 지난 2·20대책 발표 이후에도 5주간 0.75%, 0.41%, 0.40%, 0.46%, 0.37% 등 꾸준히 오르며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이달 들어 상승폭이 축소됐지만 상승세는 유지하고 있다. 같은 기간 서울이 0.13%, 대구가 0.36%, 광주가 0.16% 상승한 것과 비교하면 상당히 높은 수치다. 집값이 오르면서 전세가격도 상승했다. 대전의 올해 전세가격 누적 상승률은 2.75%로 세종(6.60%)에 이어 전국 두 번째로 높다.

지난해부터 이어진 정부의 각종 규제에도 대전 아파트값 상승세는 좀처럼 꺾일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KB부동산 리브온에 따르면 지난 3월 대전의 상위 20%(5분위) 아파트 매매가 평균은 5억 5638만 원으로 2월 평균 5억 2873만 원과 비교해 2765만 원 상승했다. 지난 1월 5억 원대를 돌파한 이후 3개월 새 4000여만 원 상승했다. 지난해 3월(4억 359만 원)과 비교하면 무려 37.8%나 올랐다.

분양시장에서도 일명 '청약로또' 열풍이 불면서 과열 양상이다. 지난해 10월 분양한 '도마e편한세상포레나'는 일반 1순위 청약에서 837가구 공급에 6만 5845명의 청약자가 몰리며 평균 경쟁률 78.7대 1을 기록했다.

부동산업계 관계자 및 전문가들은 정부의 부동산 규제책이 전반적으로 더 강화될 것으로 내다봤다.

서구 둔산동의 한 공인중개사무소 대표는 "여당의 압승은 현 정부 정책을 지지한다는 뜻으로 해석할 수 있다"면서 "정부가 지난 2월 부동산 대책 발표 당시에도 대전의 서구, 유성구 등의 가격 상승률을 모니터링 하고 있다고 밝힌 만큼 앞으로 더 강력한 규제정책이 추진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여파로 규제 일변도의 정부정책에도 숨고르기에 들어갈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정재호 목원대 금융보험부동산학과 교수는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부동산 거래 시장 또한 전반적인 침체상황에서 정부도 규제를 더 강화하는데 부담이 있을 수 있다"면서 "현재 대출규제 확대와 자금조달계획서 제출 강화 등으로 서울 등 일부지역의 부동산시장이 안정세를 보이고 있는 측면도 있어 당분간 시장 상황을 지켜 볼 수 있다"고 진단했다. 이어 정 교수는 "다만 정부의 부동산 정책기조는 더욱 탄력을 받게 된 만큼 분양시장 이상 과열이나 대전 부동산 시장 가격에 대한 모니터링을 보다 적극적으로 추진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조남형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news8737@daejonilbo.com  조남형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