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골프야놀자] 정확한 임팩트를 위한 조건

2020-04-16기사 편집 2020-04-16 07:50:12     

대전일보 > 오피니언 > 사외칼럼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서아람 한남대 골프레저경영학과 교수
골프스윙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걸 물어본다면 필자는 임팩트라고 한다. 어드레스, 백스윙, 다운스윙, 피니쉬…. 이 모든 것 들은 임팩트를 위해 존재한다고 생각한다. 공을 내가 원하는 방향과 거리를 만들기 위해서는 클럽이 공에 맞는 순간 결정된다고 본다.

그러기 위해서 이 모든 자세들이 중요하다. 백스윙이 편해야 다운스윙을 잘할 수 있다. 클럽을 낮고 길게 쭈욱빼라, 왼팔을 펴라 등 이런 이야기를 많이 들었을 것이다.

처음 골프를 배울 때는 손목도 많이 사용하고 상체도 많이 따라다니고 할 것이다. 그래서 잠깐 고정 시키거나 손목 사용을 적게 해야 하는 경우도 있겠지만 너무 오랫동안 하면 좋지 않다.

이런 동작들을 계속 한다면 골프는 정말 어려울 것이다.

한가지 예를 들어 설명하겠다. 피겨스케이팅에서 스핀 동작이 있다. 속도를 높이고 싶을 때는 손을 몸에 가깝게 한다. 속도를 낮추고 싶으면 손을 몸에서 멀리 둔다. 골프도 마찬가지다. 클럽스피드를 높이고 싶다면 손을 내 몸에서 멀리가게 하면 안된다. 내 몸에서 클럽이 멀리 간다면 스피드는 빨라지지 않는다. 몸도 좌우로 흔들릴 것이다.

못을 박을 때 팔을 펴고 뻣뻣하게 망치를 사용할건가. 아니면 자연스럽게 팔을 구부린 채 손목을 사용할건가. 어느 쪽이 더 효율적으로 못을 잘 박을까. 그렇게 생각한다면 야구 타자의 모습도 비슷하다. 투수가 공을 던지려고 할 때 타자의 모습은 야구 배트를 몸에서 멀리 두는가 아니면 몸에 가깝게 두는가. 답은 명확하게 유추할 수 있다.

그렇다고 일부러 백스윙을 하면서 왼팔을 구부리자는 이야기는 아니다. 최대한 자연스럽게 만들면 좋겠다. 그리고 너무 경직되게 펴지는 않았으면 한다. 왼팔을 너무 경직되게 편다면 백스윙에서 힘이 모이질 않는다. 스윙하는 동안 왼팔이 한번 펴져야 한다면 임팩트 때다. 있는 힘을 다해 백스윙에서 왼팔을 피고 임팩트 때 구부러지는 것보다는 백스윙 탑에서 왼팔이 구부러지고 임팩트 때 펴지는 편이 훨씬 좋다.

특히 여성골퍼들은 백스윙시 왼팔을 덜덜 떨면서 백스윙을 하게 된다면 다운스윙시 힘이 다 빠진 상태로 다운스윙을 하게 된다. 백스윙 때는 힘을 모을 수 있는 백스윙을 만들고 모아놓은 힘으로 다운스윙을 힘차게 하는 것이 좋다.

서아람 한남대 골프레저경영학과 교수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올바르지 못한 백스윙 자세


첨부사진3올바른 백스윙 자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