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명화속 감춰진 운명 드라마

2020-04-15기사 편집 2020-04-15 14:49:06      강은선 기자 groove@daejonilbo.com

대전일보 > 라이프 > 맛있는책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운명의 그림 - 나카노 교코 지음/ 최재혁 옮김/ 세미콜론/ 232쪽/ 1만 5000원

첨부사진1운명의그림


대다수의 사람들은 '운명'이라 하면 인간의 어떤 의지나 선택으로 바꿀 수 없고 모든 일이 그렇게 진행되도록 미리 결정돼있는 것을 떠올린다.

숙명처럼 필연적인 법칙 또는 초월적인 질서에 의해 이미 정해진 것으로 이해한다. 그래서 '운명의 굴레'라거나 '운명의 소용돌이' 같은 표현으로 인간은 운명에서 벗어날 수 없음을 빗대어 말한다. 하지만 인류의 오랜 역사가 남긴 수많은 이야기들이 증명해 왔듯 인간은 운명에 맞서 싸우기도 하고 운명을 스스로 개척하려는 노력을 보여주기도 했다.

운명은 인간의 다양한 인생사를 포괄할 수 있는 말인 동시에, 무엇이든 운명이라는 수식이 붙으면 극적인 긴장감을 가질 수 있게 한다.

이 책에서 저자가 주목한 것은 바로 이러한 운명의 다양한 본질, 그리고 인간이 운명과 어떻게 싸워 왔는가에 관한 이야기다.

영웅의 선택, 국가의 장래, 역사의 갈림길, 자연 재해의 결과 등 저자는 운명과 관련된 다양한 이야깃거리를 23점의 주요 그림으로 풀어낸다.

로마 제국 검투사의 숨 막히는 결투 장면을 다룬 장 레옹 제롬의 '아래로 내린 엄지(Pollice Verso)'는 황제의 손가락 하나로 검투사의 운명이 결정되는 순간을 그린 작품이다. 영화 감독 리들리 스콧은 이 그림을 보고 영화를 제작하기로 결심했고, 그렇게 해서 만들어진 영화 '글래디에이터'는 아카데미 작품상을 비롯해 다양한 부문의 상을 휩쓸며 대성공을 거뒀다. 검투사의 운명적 장면을 담은 그림이 헐리우드 블록버스터 영화를 탄생시키는 데 운명적 역할을 했다는 점에서 절묘하게 연결된다.

특히 흥미로운 부분은 루마니아 출신의 초현실주의 화가 빅토르 브라우네르(Victor Brauner)의 자화상에 얽힌 이야기다. 브라우네르는 살바도르 달리나 호안 미로처럼 초현실주의 화풍으로 이름이 널리 알려진 화가는 아니지만, 이 책에서 저자가 다루고 있는 자화상은 한번 보면 결코 잊을 수 없는 강한 인상을 남긴다. 빅토르 브라우네르는 남과 다른 기발함을 위해 아무렇지 않게 한쪽 눈을 도려낸 모습으로 자신을 묘사했지만, 이후에 발생한 운명적인 사건으로 인해 이 그림은 섬뜩하게 미래를 내다본 자화상으로 남게 되었다.

많은 사람들이 알고 있는 뭉크의 작품 '절규' 역시 강렬한 인상을 주는 그림으로 유명하다. 저자는 이 작품과 관련해 익히 알려진 뭉크의 일대기에 주목하는 대신 이 그림을 둘러싸고 벌어진 도난 사건에 주목한다. 뭉크는 '절규'를 다양한 버전으로 제작했는데, 전체 네 점으로 제작된 작품 가운데 두 점이 도난당하는 운명에 처했다. 도난 사건으로 인해 뭉크의 작품은 더 큰 유명세를 얻었고 미술품 경매시장에서 어마어마한 낙찰가를 기록하기도 했다.

그 외에도 민족이나 국가 공동체의 운명을 결정지은 전쟁에 관한 이야기도 그림 속에서 발견해 낸다. 러시아 원정을 결심하던 새벽의 나폴레옹, 통일 국가의 탄생을 위해 프랑스와 한판 승부를 펼친 프로이센의 빌헬름 1세와 비스마르크, 기독교 사회의 명운을 걸고 전쟁을 치른 알렉산더 대왕 등 그림에 등장하는 이러한 인물들에 얽힌 역사적 사실과 유럽 세계의 뒷이야기가 책을 읽는 재미를 한층 더해 준다. 더 나아가 자연 재해라는 피할 수 없는 사태와 마주한 인간의 운명을 다룬 그림들을 들여다보면서, 예측 불가능한 운명의 속성을 지닌 자연과 인간의 역사에 관해 고찰해 볼 기회를 제공한다.강은선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groove@daejonilbo.com  강은선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