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타인이 보는 나는 관심일까 광기일까

2020-04-15기사 편집 2020-04-15 14:46:07      조수연 기자

대전일보 > 라이프 > 맛있는책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보라색 치마를 입은 여자 - 이마무라 나쓰코 지음/ 홍은주 옮김/ 문학동네 / 140쪽/ 1만 2500원

첨부사진1

일본 문단에서 가장 주목받는 신인작가의 '보라색 치마를 입은 여자'가 한국에 출간됐다.

독창적인 세계관으로 일본 문단을 사로잡으며 신인 작가에게 주어지는 최고의 영예로 통하는 아쿠타가와상을 수상한 작품이다.

저자 이마무라 나쓰코는 주위 현상에 대한 섬세한 관찰력과 특정 사회와 시대에 구애받지 않는 문학적 보편성을 인정받으며, 현재 일본 문단에서 가장 주목받는 여성 작가 중 한 명으로 꼽힌다.

'보라색 치마를 입은 여자'는 독자가 주인공을 어디까지 신뢰하고 의심하느냐에 따라 전혀 다른 이야기로 읽힐 수 있는 다면적인 매력을 지녔다. 누구나 읽기 쉬운 담담한 문체가 특징이지만 정상의 범주에서 조금씩 벗어난 인물을 화자로 삼음으로써 언뜻 불안정하고 미스터리한 분위기를 풍긴다.

소설 초반에 '보라색 치마'는 마치 도시전설의 주인공처럼 불온한 존재로 그려진다. 빈곤한 생활환경이 엿보이는 겉모습에 기본적인 의사소통 능력도 갖추지 못한 듯한 그녀를 묘사하는 주인공의 시점을 따라가다보면, 누구나 현실에서 한 번쯤 목격했을 법한 거리의 기인이나 사회 부적응자의 모습이 연상된다. 그러나 정기적인 일자리를 가지고 사회에 편입된 '보라색 치마'가 점점 정상성을 찾아가면서, 오히려 읽는 이를 불안하고 아슬아슬하게 만드는 건 화자인 '나' 쪽이다. '나'는 어떤 목적으로 '보라색 치마'에게 접근하고 싶어하는가? 스토킹에 가까운 '나'의 행동 역시 제삼자의 눈으로 보면 정상에서 벗어나 있지 않은가? '보라색 치마'와 '나'는 알고 보면 거울의 양쪽처럼 꼭 닮은 모습이 아닌가? 아니면 '보라색 치마'는 혹시 '나'의 망상 속 존재일까? 꼬리를 무는 의문은 두 사람이 마침내 일대일로 대면하는 장면에서 극에 달하고, 이야기는 예상치 못한 방향으로 폭주하듯 이어진다.

누군가와 가까워지고 싶다는 생각 하나로 상대의 일상을 염탐하고 주위를 맴돌며 기회를 엿보는 소설 속 화자의 시선은 때로 지나치게 진지해서 우스꽝스럽게 느껴지기까지 하지만, 실은 SNS 등에서 실시간으로 타인의 삶을 훔쳐보면서 현실에서는 아무런 접점도 가지지 못하는 현대사회 속 파편화된 인간관계의 일면처럼 보인다. 이마무라 나쓰코는 일인칭 시점의 한계와 함정을 신선한 방식으로 활용하면서 매력적인 모순을 지닌 주인공을 만들어낸다. 관점에 따라, 상황에 따라 종이 한 장 차이로 정상과 광기를 오가는 주인공의 심리는 책을 읽는 한 명 한 명의 '나'에게도 생생한 공감을 불러일으킨다.

세 살 아이를 키우는 지금도 매일 새벽 두시부터 다섯 시간씩 글을 쓴다는 작가의 성실성이 앞으로의 활약을 더욱 기대하게 만든다. 조수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