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코로나19 영향, 4월 분양경기 전망 역대 최저치 기록

2020-04-09 기사
편집 2020-04-09 13:02:43
 조남형 기자
 news8737@daejonilbo.com

대전일보 > 경제/과학 > 데이바이데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주산연, 4월 전국 HSSI 전망치 52.2(14.5p↓)… 대전도 17포인트 하락

첨부사진1지역별 분양경기실사지수 전망. 자료=주택산업연구원 제공


코로나19 사태가 지속되면서 이달 대전지역 분양경기전망이 크게 내려앉았다. 건설기업들은 분양일정에 차질이 빚어지고 향후 사업계획 전반에 대한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자금조달 여건도 악화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9일 주택산업연구원에 따르면 4월 전국 분양경기실사지수(HSSI)전망치는 52.2로 전월대비 14.5포인트 하락했다. 코로나19 상황이 2개월째 지속되면서 전국 분양경기가 실사지수 조사 이래 최저 전망치를 기록했다.

HSSI는 한국주택협회·대한주택건설협회 소속 회원사를 대상으로 공급자(건설사) 입장에서 분양을 앞두고 있거나 분양중에 있는 단지의 분양여건을 종합적으로 판단하는 지표다. 이 전망치가 기준선인 100을 넘으면 경기가 좋아질 것이라고 응답한 건설사가 그렇지 않다고 응답한 건설사보다 많다는 뜻이고, 100을 밑돌면 그 반대를 의미한다.

대전의 4월 HSSI 전망치는 전월대비 17포인트 하락한 61.5를 기록했다. 하락폭은 전월(14포인트)보다 더욱 커졌다. 이는 코로나19 상황이 지속되면서 분양계획, 홍보전략 등 분양사업여건이 더욱 악화돼 사업에 대한 침체 전망이 큰 폭으로 확대된 결과로 보인다.

세종지역도 전월대비 14.2포인트 하락하며 61.9에 그쳤다. 충남과 충북지역은 각각 전월대비 30포인트 가까이 떨어지며 분양시장 여건이 좋지 않을 것이라는 인식이 더욱 확대됐다. 충북은 29.1포인트 하락한 37.5, 충남은 27.2포인트 하락한 40.9로 나타났다.

특히, 3월 대전 분양경기 실적치는 61.5로 전월 대비 4포인트 떨어졌고 체감경기갭도 +17포인트로 전망치 보다 낮은 수준에 머물렀다. 충남(+20.3), 충북 +41.6로 분양 체감경기가 크게 악화된 것으로 조사됐다. 체감경기 갭은 '당월 전망치-당월 실적치'가 (-)값을 보이면 분양사업 실적이 전망보다 높은 수준으로 공격적 분양사업을 추진한 것으로 해석할 수 있으며, (+)는 보수적으로 분양사업을 추진한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향후 1년간 분양사업 유망지역에 대해 주택사업자들은 서울(168.7)이 가장 양호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세종(152.9), 인천(144.9), 대전(142.5), 경기(137.9) 순으로 응답해 수도권과 일부 광역시로 분양사업 집중현상이 심화될 것으로 조사됐다.

주산연 관계자는 "코로나19의 심각단계 상황이 지속되며 주택사업자가 체감하는 분양경기에 대한 인식은 악화되고 있다"면서 "입지·가격 등 경쟁력이 있는 일부 단지에서는 청약수요가 집중되면서 청약과열 현상이 지속될 것으로 보이는 바, 분양시장의 양극화·국지화는 더 심화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조남형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news8737@daejonilbo.com  조남형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