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옥천군 코로나 19 피해 무급 휴직근로자프리랜서 등에 생계비, 일자리지원

2020-04-09기사 편집 2020-04-09 10:58:12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옥천]옥천군은 코로나 19로 피해를 입은 영세사업장 무급 휴직노동자, 특수형태근로종사자(이하, 특고 근로자), 프리랜서, 영세사업장 무급 휴직 근로자 등을 위해 특별지원사업을 시행한다고 9일 밝혔다.

9일 군에 따르면 사업비 2억 8200만 원을 확보해 무급 휴직근로자지원 7200만 원, 특고 근로자, 프리랜서 근로자지원 9000만 원, 실직자 단기일자리제공에 1억 2000만 원 등 3개 사업을 추진한다.

특히 세부적으로는 무급 휴직노동자 지원사업은 국가감염병 위기경보 심각단계 발령일인 지난 2월 23일을 기준으로 조업이 중단된 옥천군내 50인 미만 사업장을 대상으로 한다.

무급 휴직을 실시한 노동자(고용보험가입자)에게 하루 2만 5000원, 월 최대 50만 원(2개월)의 생계비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옥천군은 90명을 지원 할 예정이다. 5인 미만 영세소규모 사업장을 우선지원한다.

또 특고 근로자, 프리랜서 등 사각지대 지원사업은 지난 2월 23일을 기준으로 대면 서비스가 어려워 5일 이상 노무를 제공하지 못한 특고 근로자와 프리랜서가 대상이다.

특고 근로자는 다른 사람의 사업을 위해 자신이 직접노무를 제공하는 사람으로, 보험설계사, 골프장 캐디, 학습지 교사, 대리운전 기사, 택배 기사 등을 말한다.

이들에게는 하루 2만 5000원, 월 최대 50 만원(2개월)의 생계비를 지원하는데 이 역시 90명이 지원된다. 단, 중위소득 120%를 초과하거나, 타 지원금을 받은 사람은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다.

실직자 단기 일자리 제공사업은 코로나 19 확산으로 인해 일자리를 잃은 특고 근로자, 일용직 노동자 등에게 단기 공공일자리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3개월 간 월 180만 원 임금을 지급하며 20명을 채용 할 예정이다.

이번 사업은 읍면 행정복지센터 산업팀에서 10일부터 20일까지 접수를 받아, 4월 중 1차로 지원하고, 예산이 소진될 때까지 매월 신청접수를 받아 지원할 예정이다.

김동엽 군 경제개발국장은 "이번 지원사업은 고용보험 등의 기존 고용안정망의 사각지대에 있는 계층에 대한 생계안정 대책으로 코로나 19로 위기에 직면한 취약계층에 큰 힘이 되기를 바라고 사업의 시급성을 생각해 신속하고 정확한 지원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육종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육종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