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증평군, 무급휴직근로자 지원에 2억원 투입

2020-04-09기사 편집 2020-04-09 10:57:31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증평]증평군은 코로나19로 어려움에 처한 무급휴직근로자와 특수형태근로종사자·프리랜서 등의 생활안정을 돕기 위해 2억 원을 투입한다고 9일 밝혔다.

이중 무급휴직근로자 생계비 지원에는 2000만원을 투입, 예산 소진 시까지 지원한다.

증평군 소재 50인 미만 소상공인 사업장 중 5일 이상 무급휴직근로자를 대상으로 하며, 무급휴직근로자 1인당 하루 2만5000원, 월 최대 50만원까지 2개월 간 지원한다.

지원 사각지대에 놓인 특수형태근로종사자·프리랜서 지원을 위해 마련한 예산은 1억 원이다.

보험설계사, 대리운전 택배·퀵서비스기사, 문화센터 강사, 스포츠 트레이너 등 고용보험에 가입되지 않은 중위소득 120% 이하의 군민을 대상으로 한다.

이들 중 지난 2월 23일 이후 휴업 등의 사유로 5일 이상 일하지 못한 일수 또는 소득 감소액을 기준으로 월 최대 50만원 씩 2개월 간 지원한다.

단기 일자리 사업에도 8000만원을 투입, 코로나19로 일자리를 잃은 군민 13명에게 일자리를 제공한다.

실직 기간이 한 달이 넘은 실직자를 우선대상으로 하며 3개월 간 공공기관에서 근무하게 된다.

주 40시간 근무 시 월 180만원을 지급할 예정이다.

지원 신청기간은 10-20일까지이며, 자세한 사항은 증평군 홈페이지 고시공고에서 확인하면 된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진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