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주시 지현동, 하천생태계 회복을 위한 어린 다슬기 방류

2020-04-09기사 편집 2020-04-09 10:56:19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사진=충주시 제공

[충주]충주시 지현동 행정복지센터(동장 천윤성)는 건강한 하천생태계 보전을 위해 9일 지현천에 어린 다슬기를 100㎏(50만 마리)을 방류했다. <사진>

이날 행사는 지현천 생태계 회복과 하천정화를 위해 지역 내 직능단체들과 머리를 맞대고 구상하던 중 이에 공감한 사)녹원환경감시연합충주지회충북도지사(지사장 송재용)과 사)녹원환경감시연합충주지회(지회장 신기환)에서 1㎝이하 크기의 다슬기 100㎏을 기증해 성사됐다.

지현천은 충주호암택지개발구역에서 시작하여 자유시장까지 이르는 충주천의 일부 구간이다.

이날 행사는 이른 아침 지역 내 명예사회복지공무원을 비롯한 직능단체, 및 동사무소 직원 등이 참여한 가운데 1㎞가량의 지현천을 따라 1시간여 동안 다슬기를 골고루 뿌려주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천윤성 지현동장은 "다슬기는 하천 하상에 퇴적된 유기물과 이끼, 수초 등을 먹어 수질정화에 효과가 좋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며 "여름철 우기와 장마가 이어지면 지현천 상류에 뿌린 다슬기는 하천 전체로 퍼져 성체로 자라게 될 것이며, 내년부터는 주민들이 바지를 걷고 지현천에서 다슬기를 잡을 정도로 건강한 하천이 조성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진광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진광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