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지역정체성 약한 대전, 대전학 활성화해야"

2020-04-08기사 편집 2020-04-08 17:32:40

대전일보 > 대전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상대적으로 약한 대전의 도시문화 정체성을 확고히 하고 대전시민들의 문화적 자의식을 강화하려면 대전의 역사·문화·사회·지리 등을 총체적으로 다루는 이른바 '대전학' 연구가 체계적으로 이뤄져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8일 대전세종연구원 한상헌 책임연구위원 등 연구진이 발표한 '대전의 미래 발전을 위한 지역학 활성화 방안 연구' 결과를 보면 대전에서는 그간 대전시사편찬위원회, 자치구별 문화원, 대학, 공공기관 등에서 대전학에 관한 성과를 만들어냈으나 '지역학센터' 미비로 산재한 성과를 종합화하거나 연구영역을 확장하지 못하는 한계를 노정하고 있다.

대전시 문화체육관광국 문화유산과 소속인 시사편찬위는 대전의 통사(대전시사), 대전역사총서, 연간지 등 4종 74권의 책을 발간했다. 하지만 시 일개 국 산하 과 소속으로 상근실무자는 1명에 불과하고 시사편찬위 활동을 살펴볼 수 있는 독자적인 홈페이지조차 없어서 전문연구자들이 시사편찬위 연간지에 능동적으로 연구결과를 제출하는 것을 기대하기 어렵다고 연구진은 평가했다.

전국 다른 지방정부와 비교해도 대전과 세종의 지역학 기반은 열악하다. 지역학 연구 전문조직을 갖춘 광역지자체는 부산·대구경북·광주전남·울산·강원·경남·전북·제주·충북 등 9곳이다. 지역학 전문조직이 없는 서울과 인천은 지역 공립대인 서울시립대와 인천대에 각각 지역학연구기관이 설치돼 있고 경기에선 경기문화재단이 지역학 연구를 담당한다. 충남에선 충남평생교육진흥원과 충남역사문화연구원 중심으로 도내 기초단체와 협약을 맺고 충남학 강좌를 진행하고 있다. 연구진은 "전국 현황을 볼 때 대전과 세종이 지역학 연구의 움직임이 가장 미진하다"고 설명했다.

지역학의 개념과 가치에 대한 관점 차이도 지역학 활성화의 걸림돌이다. 지역학 학자와 기관 사이에서 지역학의 개념, 학문적 범위, 방법론, 활용사업 관련 협의가 충분하지 않다는 데서 근본적인 충돌이 일어나고 지역학을 역사학의 한 분야로 인식해 정책적 활용가능성을 외면한 채 지역학의 의미가 축소되기도 한다. 대전학 활성화는 거점연구조직 신설로 귀결된다. 연구진은 대전학연구기관 설립과 운영에 관한 조례 제정과 조례에 근거한 '대전학연구센터' 출범을 전략과제로 제시했다. 연구진은 "대전학연구센터는 종합적이고 체계적인 지역학 연구를 가능케 하고 근대도시와 과학도시 등 대전의 도시정체성에 맞는 위상을 이론적으로 정립할 수 있는 토대가 될 것"이라며 "장기적으로는 독립성을 지닌 재단법인으로 민간에 운영을 맡겨 연구의 안정성을 높여야 한다"고 제언했다. 문승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승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